골프연습장에서 숏아 입니다

골프 연습장에서 골프 스윙에 대한 연습을 많이 하죠? 지금은 아주 의미 있는 연습이었다. 혹은 지금은 매우 힘들었다거나.. 어떤 결과를 낳고 있습니까? 거의 의미 없는 골프 연습을 골프장에서 하고 돌아가곤 합니다만, 저도 그 범위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목표를 가져야 하는지에 대해서 필드에서 그 의미를 찾아봤습니다.평소 제가 라운드를 즐기고 있는 골프장에서는 블루티를 사용합니다.블루티 메인으로 파4는 약 360미터 전후이며, 높낮이에 따라 비거리가 약간 조정되겠지요.무식하게 긴 곳은 400m 거리나 되지만 이건 논외로.평소에는 드라이버를 치면 240m 전후로 떨어지기 때문에 세컨드 샷에서 남는 거리가 130m 안팎이 된다고 합니다. 130m는 어떤 클럽에서 스윙을 하나요? 제 경우 이전에는 내리막 라이라면 P, 오르막이 있다면 9 번 아이언으로 공략했지만 조금 전에는 가끔 8 번 아이언도 잡힐 수 있습니다. 거리가 좁혀졌냐고요?

>

네, 특이하게 샷 아이언(8번까지) 거리가 많이 줄었다고 합니다. 3번 롱 아이언은 그대로 190~200m를 유지하고 있는데 희박하게 쇼트 아이언만 거리를 주는 현상이 발생했다고 합니다. 아마 스윙이 좀 달라져서 다운 스윙 때 크라브로프트보다 더 큰 로프트에 들어와서 공이 뜨기만 해도 거리가 좁혀지는 일이 생겼을 것 같아서.이번 골프 연습장은 이를 한번 고쳐보기로 마음먹고 골프 연습장을 방문했어요.

>

골프연습장을 중심으로 일단 52도 웨지에서 110m, P에서 120m, 9번에서 130을 잡는 게 목표여서 연습장에 갔다고 합니다.이처럼 앞으로는 골프 연습장에서 어떤 스윙을 변경해 본다, 혹은 비거리를 더 늘리겠다, 방향을 잡아 보겠다는 명확한 목표를 갖고 연습에 임하는 것과 다른 것의 차이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

>

결과적으로 9번 아이언으로 135정도의 비거리를 고려할 수 있게 되었는데 스윙의 크기를 변화시키기보다는 가능하면 다운 스윙 때 크라브로프트가 더 높게 들어오도록 스윙을 하는 것이 목표이며 예상대로 이를 적용했더니 비거리가 더 늘어났다고 합니다.물론 아직 한 번 할 수 있었던 것을 확인할 수 없기 때문에 계속 이 연습을 골프 연습장에서 해야 할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미들아이언 5, 6, 7번 아이언도 비거리가 조금씩 늘어났네요.

>

이렇게목표를준비하고연습을시작하기전에평소에골프연습장에도착하면주위를잘살펴보며타깃을정해야합니다. 일정한 거리를 확보할 수 없기 때문에, 왼쪽 기둥이나 오른쪽 소나무까지 130m로 설정하고, 그곳을 보낼 수 있도록 골프 연습을 하지 않으면 정확한 방향과 거리를 모두 잡을 수 없을 것입니다.

>

이렇게 움직이는 카트를 정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보통 골프 연습장에는 각 거리별 깃발이 있다고 합니다.흰 깃발은 90미터, 빨간 깃발은 130미터, 라고 하는 식으로 설정되어 있군요. 그 연습장이 둥근 모양으로 되어 있고, 제가 있는 위치에서 지금까지의 거리 정보가 명확하게는 믿을 수 없기 때문에, 시간이 있을 때는 거리 측정기 같은 것으로 확실히 측정해 보고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

이럴 때 방향을 연습하는데 가장 도움이 되는 것이 얼라인먼트 스틱입니다. 스틱을 그 방향으로 모으고 스틱 뒤에서 스윙하면서 스틱의 방향과 일치하여 공이 날아가는지를 체크하면 정말 좋은 결과가 나옵니다. 꼭 골프 캐디 백에 꽂아 방향을 점검하면서 연습을 하시면 좋을 것입니다.

>

또한 저처럼醫보이스캐디醫SC300과 같은醫휴대용 거리측정장비가 있으면 거리까지 측정해 볼 수 있어 정말 편리합니다. 대신 방향은 안 나오니 직접 공이 날아가는 걸 보면서 고려해야겠죠.SC300을 비롯해 최근 출시되는 제품 대부분이 정확한 거리를 측정하기 때문에 휴대용도 하나 가지고 있으면 골프연습장에서 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

골프 경기에서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 샷 게임을 소홀히 할 수는 없어요. 쇼트게임 연습장이나 파3 연습장이 따로 있는 것처럼 쇼트게임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위 사진처럼 여러 벙커에 쌓여 있을 때 흔히 볼 수 있는 실제 그린 상황이어서 이런 상황에 대비한 훈련을 많이 해야 한다는 것. 종종 쇼트게임 연습장에서 러닝 어프로치 연습을 많이 하는데 되도록이면 날리는 어프로치 연습을 하는 게 좋다고 한다. 연습은 띄우는 접근법이고, 러닝 접근은 필드에서 하면 자연스럽게 나온다는 게 제 지론이고. 단지 같은 크기의 클럽만 로프트가 높은 클럽(예를 들면 P나 9번 아이언)을 사용하면 자연스럽게 러닝할 수 있습니다.

>

그래서 샷게임 연습장에서는 항상 벙커 뒤에서 연습하는 게 좋대요. 벙커가만약없다면일정부분을 벙커라고가정하고연습하는것이도움이된대요.

>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골프 연습장에서 연습은 공을 하나하나 꼼꼼하게 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

다만 아무 생각 없이 공을 치고 소비하는 것보다는 연습 스윙을 해서 타깃을 보고 내가 어떤 샷을 할지 확실히 구질까지 생각하면서 하는 연습이죠. 아니면 최소한 오늘 연습하려고 하는 비거리, 방향, 구질, 탄도 등에서도 최소한의 목표는 있어야 합니다.골프 연습장에서 이런 골프 연습 과정을 중심으로 점점 나아지는 자신의 스윙과 스코어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

그럼 다시 연습을 시작해야죠~

Visits: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