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있는 그녀] 결말이 궁금하 짱이네

>

[조금 길어요.스크롤을내리면 바로 예상 결말을 읽을 수 있어요. 요즘 금토마다 즐겨보는 드라마가 하나 있어요. ‘품위있는 그녀’가 솔직히 첫 방송되기 전에는 별로 관심이 없었어요. 포스터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 그러다가 우연히 짧은 동영상을 보게 되어 요즘은 매일 보는 혼자입니다. 우선 드라마의 스토리가 억지스럽거나 배우들의 연기 때문에 안 볼 수가 없습니다.이런 걸 어떻게 표현할지, 저런 분노의 감정을 어떻게 담아 연기할지, 나이 들수록 단순히 인기 탤런트보다는 연기 실력에 더 초점을 맞춰 영화나 드라마를 보는 것 같아요.그래서 믿고 보는 배우라는 말이 생기는 것 같아요.김선아 씨와 김희선 씨 모두 꽤 오랜 시간 동안 출연하는 작품이라 좀 그렇다.오랜만에 TV에 나오는 두 분이 어색하고 낯설지만 모든 걱정을 덜게 만드는 두 분의 연기실력. 두 분 뿐만 아니라 다른 크리에이터님도 그랬는데, 이번 드라마에서 ‘미스캐스팅은 없는 것 같다’는 말이 너무 실감났어요.물론 가끔 이렇게 중얼거리는 분들도 계셨지만드라마가 진행될수록 이 드라마의 가장 큰 포커스는 ‘누가 박복자를 죽였는가’입니다.누가 죽였는지 1화에서 박복자가 죽었다는 영상이 나와서 결국 죽는다는 건 알지만 과연 누가 죽였는지.가늘게 시청자들의 마음에 걸렸는데, 횟수가 두 번밖에 남지 않았는데 아직 누가 범인인지 가려내지 못하는 것에 다들 정신이 없어요. 저 역시 그렇습니다.지난 토요일 분을 보고 있었는데 남편이 옆에 와서 같이 봤어요.남편이 처음 결말에 대해 모 추리소설처럼 박복자를 죽인 사람은 한 명이 아니에요. 몇 명이에요. 처음에 죽이려고 했던 사람은 있지만, 모두 죽은 후에도 한 번씩 찔러 죽였을 거야.이런 이야기를 하는 거죠, 그리고 지난주 회를 보고 둘이서 결말을 둘러싸고 논쟁이 벌어졌어요.어느 순간 저도 남편 말이 맞는 것 같기도 하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남편의 추측 예상 결말을 써봅니다. 이게 진짜 맞다면… 남편 드라마 작가로 데뷔를…쿠쿠후쿠

>

결론부터 말하자면 박복자는 죽은 것이 아니라 죽은 연기를 한 것이다. 는 것입니다.모든 사람에게 죽은 사람과 잊혀지고, 자신은 아무도 모르는 곳에서 회장과 둘이 행복하게 삽니다. 그리고 이런 걸 꾸민 건 김희선이랑 짜고 한 거예요 라고하는것이남편의주장입니다.물론 부검을 했을 때 시신은, 현장에 있던 시신은 누구지? 라는 디테일한 점에 대해서는 뭐.. 닮은 사람이라도 하여간 박복자는 정말 죽은 것이 안쓰럽습니다. 라고 말할 뿐이었습니다.그 근거는~? 1. 김희선과 김선아와 어느 순간부터 갑자기 친해진 것, 김선아도 원래 나쁜 사람이 아니라 그냥 욕망에 사로잡힌 캐릭터일 뿐입니다. 그리고 회장에 대한 생각도 박복자는 진심이었어요. 그리고 김희선은 굉장히 패밀리적인 사람이라고 합니다. 가족을 소중히 생각하고 있다는 거죠. 하지만 회장님이 쓰러지면서 자식들이라는 사람들은 모두 돈만 따라다니느라 바쁘고, 자기 아버지가 쓰러지셨는데 병실 한 번도 찾아가지 않습니다. 그래서 그 가족을 모두 한방 먹일 계략을 김선아와 組어요.뭐 한국정서상 결국 인과응보로 가게 된다던가… 그리고 안그러면 굳이 나중에 모든 사건이 종결되고 김희선이 경찰서에 가서 조사받을 때 굳이~ 김선아를 변호할 필요가 없다는 거죠. 충분히 의심할 수 있는 상황에서 거들 필요는 없지만 김선아 편을 드는 듯한 답변 등을 볼 때 그런 것 같아요. 라는 남편의 의견… 2.모두 김선아를 죽일 동기를 가지고 있지만 실제로 죽일만한 배짱을 가진 사람은 없다는 점 첫째 며느리, 굳이 말하지 않아도 김선아를 죽이고도 남을 분노를 가지고 있는 사람입니다. 그러나 그도 단지 거기까지, 사람을 죽일 만한 인물은 아니라는 점. 근거는김소나가이야기했었죠. (아닌가?)김소나가경찰서에가서사실대로다이야기하면남편의혐의가풀리고발견(?)된다는점.그리고아이를너무아끼는그마음. 그런 사람이 사람을 죽일까? 그렇지는 않을 겁니다. 일단 김선아가 살아있으면 남편은 제자리로 돌아갈 수 있다는 점 3. 장남? 장남은 여러 차례 살인을 위협했지만 죽이지 못했어요. 실제로 살인미수 혐의를 받았던 과거 일도 모두 오해였고 확인한 것이라고 본인이 이전에 억울하게 얘기했던 것 같아요. 남편이 말하길 저런 겉으로 강한 저런 사람이 오히려 속은 따뜻하고 약해서 실제로 사람을 죽일 정도의 위인은 아니라고 하더라고요.회장님? 회장이.. 죽일 수도 있지만 이미 김선아의 진심을 확인하고, 배신감으로 죽일 수도 있지만.. 회장님 역시 김선아에 대한 사랑 역시 진심이었으니 그렇지는 않겠죠.라고~ 했습니다. 18화 예고편에서도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작가가 일부러 저런 교차편집을 해서 시청자가 계속 범인이 누구인지 찾게 만든 것이라고, 갑자기 쓰러진 회장이 사라진 견본을 보여주자 마치 회장이 범인인가? 몰아 넣고 나서 맏며느리가 그 여자 죽었어라고 말하는 영상을 보여주며 또 그러면 며느리는 죽였나!? 라고 추측하게 하고, 이것저것 편집으로 혼란스럽게 하는 것입니다. 애초에 누가 죽였는지 나오는 뻔한 결말이라면 작가가 처음부터 그렇게 스포 방지에 열을 올리고 조심한 이유가 있나 하는 반전이 있기 때문입니다. 풍숙천도 마지막으로 블로그를 하는 분이 마치 복수하려고 블로그를 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냥 경찰에 자수하려고 블로그를 한 것인데 아마 편집을 저렇게 해서 풍숙천도 살인 예상자 명단에 올리려고 저렇게 보이고 있는 겁니다. 라고 말하더라고요. 결국.결론은… 마지막회에서 확실히 어딘가에서 김선아와 회장은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 보여져서 김희선은 그 모습을 우연히 보고, “스윽! 둘이서 웃고 끝나겠지…하하”라고 이야기했습니다. 흐흐흐. 마지막 장면은 좀 흔하고 재미있었지만 김선아는 죽었지만 죽지 않았습니다.모두가 죽인 것 같지만 죽인 사람은 없습니다… 라는 결말이 정말 기쁘네요.그리고 들은 것이 김선아를 부검하고 김희선이 떠난 뒤 형사가 말하기를 나는 그 여자가 범인이라고 생각한다. 근데 저 여자만 알리바이가 있다고 한 말이 결국 김희선과 김선아가 짜고 친 거야? 그런 생각을 했거든요.지극히 주관적인 주인의 생각이라 www너무 말도안된다고 생각하지마 그냥 그렇게 생각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눈감아주세요>ᄆ<그러나, 빨리 금요일이 와서 빨리 가는게 보고싶네요.그럼 금토일이 올때까지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Visits: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