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드라마 # 불륜과 로맨스 사 확인해볼까요

>

요즘 한국의 방송 채널들은 일본드라마를 가져가서 리메이크하는 것에 흥미를 가진 것 같다. JTBC가 주로 일본 드라마를 리메이크를 가장 많이 했지만 이번에는 채널 A에서 메꽃, 평일 밤 3시의 애인을 리메이크한다고 한다. 한국의 정서와는 좀 상반된 부분이 있어 조금 반발을 살 수도 있기 때문에 어떻게 각색할지도 신경 쓰이는 부분이다. 메꽃, 평일 밤 3시의 연인 일본 드라마는 나쁜 평가하는 입장에서는 불륜을 너무도 미화했다는 말이 가장 많았다. 불륜과 로맨스의 사이는 드라마에서도 현실에서도 가장 미묘한 부분이 아닐까 싶다. 현실에서 법으로도 더 이상 잡을 수 없는 게 불륜이고 사람의 마음이 됐다. 그래도 불륜은 미화돼서는 안 되는 나쁜 일이다. 한국 드라마에서도 불륜을 가장한 로맨스가 아니냐며 논란을 빚었던 드라마도 있었지만 그런 얘기 흐름의 경우 본부의 인격을 악인화하고 불륜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방향으로 포장해 왔다. 저는 솔직히 드라마는 드라마라고 생각하고 있어서 불륜에 대해서 어떻게 포장할까에 신경을 쓰지 않는 타입이라서 그렇게 진지하게는 안 볼거야. 다만 일종의 한 장르로 봐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물론 정당성을 부여하자는 것은 아니다. 드라마를 보고 불쾌해하는 사람도 있다는 걸 알기 때문이다. 그래서 메꽃, 평일 밤 3시의 연인 일본 드라마, 남녀 주인공은 결코 좋은 결말이 기다리고 있지 않다. 평범한 가정의 주부 사와와 고교 교사 기타노가 불륜을 저지르는 이야기에 중심이 맞춰져 있고 설명에 따르면 낮에 다른 남자와 사랑에 빠지는 불륜 소재로 주부들의 욕망과 외로움에 대한 문제를 다룬 일본드라마라고 할 수 있다. 일본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사와역에 우에토 아야가 열연했는데, 한국 드라마 리메이크 버전에서는 박하성이 캐스팅된 것으로 알고 있다. 박하성과 불륜을 저지르는 교사 역에는 이상엽이 캐스팅됐다.

>

이상엽 명배우는 아무래도 런닝맨 이미지 때문인지 웃음이 먼저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고 합니다. 저 말고도 그런 반응이 꽤 있었대요. 일단 열어보면 속내를 알 것 같은데 의외로 일본 드라마 캐스팅과 딱 들어맞는 건 예지원, 조동혁이라고 하죠. 기존 일본 드라마 연기자들과 분위기가 비슷해 괴리감이 적다고 해요. 예고편만 봐서는 각별히 알 수 없대요. 왜 부끄러워할까. 박하성 명배우와 이상엽 명우가 이 역을 어떻게 소화할지 무척 궁금하다고 합니다. 이번 7월 5일부터 방영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러고 보니 7월 한국 드라마는 리메이크 풍년이라고 합니다. 지정 생존자도 7월에 시작되는데, 리메이크 드라마가 넘친다고 합니다. 리메이크 승자는 누가 될까. 어떤 채널이 웃길까? 한국드라마를 보기전에 꼭 일본드라마를 보길 바란다고 합니다..

​​​

#일본드라마 #메하나 평일 늦은 새벽세시의 연인 # 평일 늦은 새벽 세시의 연인 #리메이크

Visits: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