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4회 확인

>

이 3회, 수도관이 모두 폭발해서 공사가 시작되기 전 5일은 협상이(소캉쥬은) 쉬는 서점에서 살게 된 해원(팍・미뇨은)그런데 그 날에 한해 웅소프이 말 없이 늦게까지 돌아오지 않고.걱정이 된 혜원은 은섭이 뒷산으로 갔다는 말을 듣고 오후 중에 뒷산으로 향합니다.우여곡절 끝에 은섭을 산에서 만난 혜원! 혜원이 은섭을 보자마자 은섭을 껴안고 끝났어요.​ 앞으로 월화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옵니다 4회 검토에 계속 시쟈크하프니습니다.

내가 너무 무서워서.. 길을 잃은 줄 알고.” “춥지? 내려가자.” 다행히 은섭을 산속에서 만난 혜원.

>

두 사람은 그렇게 다시 잘 자 서점에 갑니다.

어머니가 가끔 집을 비우셨어. 하루 중심이 불안했다.엄마는 혹시 안 돌아올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어.

>

“아까 당신을 찾다가 문득 그 무렵 그 기분이 들었어” 혜원이가 새벽 늦은 시간에 산을 오른 이유는… 은섭이 안 왔을 때 옛날 어머니가 집을 비웠을 때의 느낌과 같은 느낌이었기 때문입니다.

“나는 익숙하니까 익숙해.” 이후 은섭이는 혜원에게 따뜻한 차를 마시며 쉬라고 말합니다.그리고 혜원은 들어가는 은섭에게 왜 그렇게 새벽길을 잘 걷는지 물었어요.은섭이는 자신이 익숙하기 때문이라고 대답해요.도대체 산길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새벽에도 자주 다니는 것일까요.

다음 날이 돼서… 아버지의 지갑을 몰래 가져온 휘휘는 지갑을 보고 지갑 안에서 떨어진 사진을 봅니다. 음.. 산에서 찍은 사진 같은데 남자애는 은섭이죠?

그 시간은 은섭과 혜원, 묘하게 어색한 느낌이네요. 은섭이는 혜원이한테 빨래하러 시내에 가는데 같이 가지 않겠냐고 조심스럽게 물어본대요.

>

아이린이… 휘라고 했지? 근데 너 취했을 때 네가 와서 좋아 아이린… 한 거지?그렇게 함께 시내로 나가게 된 두 사람.혜원은 은섭에게 다시 아이린에 대해 묻습니다. 여기서도 은섭이는 휘가 아이린이라고 얼버무려요.

그리고 은섭과 혜원이가 시내에 온 것을 본 보영.보영이는 혜원을 향해 다가옵니다.

>

한편 2020의 시무식, 등산을 간 장우.

>

그런데 동료 공무원 중 한 명이 많이 아파 보입니다.막내라고 하셨는데… 몸도 안 좋아 보이고… 신발도 등산화가 아니라서 너무 추워 보였어요.

>

도대체 무엇이 오해였을까. 오해였다. 다시 혜원 양과 보영 양에게 갑니다.보영이는 혜원에게 다시 한번 그것은 오해였다고 말합니다.

그래도 오히려 그게 낫다. 그게 낫다고 나에 대한 안 좋은 소문이 난다는 거.적어도 그건 거짓말이니까.. 약점… 예전에 이 친구가 혜원에 대한 나쁜 소문을 적당히 듣고 흘려버렸고, 그게 아니라고 했더니 보영이가 혜원이 엄마에 대해 얘기를 했대요.그리고 이 친구는 보영이가 비밀을 지켜달라고 해서 그 내용을 전부 퍼뜨렸어요. ;;;

“김보영 너는 사람들 앞에서 피해자로 가장하는 거 아직 잘하네” 보영이는 오해라고 하지만 진실은 정말 보영이가 혜원과의 비밀을 이야기했기 때문에 생긴 거니까.. 오해라고 말하기는 좀 그렇네요.

그 후, 혜원은 보영과 헤어지고 나서 은섭에게 약국을 가자고 말합니다.

>

그리고 그곳에서 잠을 자고(?) 간 아주머니를 만납니다.이어서 독서회 회원인 군산씨도 들어온다고 합니다. 핫팩을 사러 왔다고 하는데 산속에서 행방불명자가 나왔다면서요?!

>

그 시각… 은섭이도 갑자기 창우 SNS로 이동합니다

아, 역시 아까 창우가 걱정스럽게 보고 있던 후배 공무원의 친구가 실종되었다고 합니다.아무래도 은섭이는 밤길에도 등산을 해서 도우러 온 것 같아요!

>

실종자들이 감기로 목소리를 잘 내지 못하는 상황이어서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

잘 모르는 길 혼자? 임은섭만이 아는 산길이 따로 있어요. 혜원이도 밖에서 걱정하며 기다리고 있을게요.은섭은 구급대원, 경찰과 다른 경로로 산길을 오르면서 찾고 있을 것이라는 휘! 은섭은 산을 얼마나 오르고 있고 이렇게 길을 잘 아는가.이게 은섭이의 비밀인 것 같아요.

>

다행히 은섭이가 행방불명자를 찾게되었어!!

모두의 품으로 돌아갑니다.

>

“3명이 함께 찾으면 되죠. 아빠와 엄마와 피가가 힘을 합치면 나 하나쯤은 손에 넣을 수 있을텐데… 은섭이가 산속에 오르게 된 것은 오늘이 처음이 아니랍니다.은섭이가 산을 잘 오르는 걸 알고 이런 일이 생기면 은섭이를 다 부른대요.이것이 어머니의 큰 걱정거리라고 합니다 ᅮ

>

이후 다시 평화로워진 북현리.이번 독서회는 겨울에 어울리는 시와 소설을 주제로 진행됩니다.

>

독서회가 끝나고 돌아오기 전 창우는 “은섭이에게 그 도움을 받은 후배가 밥을 사겠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그걸 듣자마자 은섭이보다 빨리 ‘왜?’라고 묻는 혜원!ᄏᄏᄏᄏᄏᄏᄏᄏ 혜원이 빠르네..

“왜?” “왜냐하면… 여기는 시골. 근데.. 길이 좀 험하고, 어쨌든 신어! 그 후 창우가 돌아간 뒤 은섭은 혜원에게 신발을 선물합니다.알고 보니 실종자를 구할 때 실종자가 산에 신발을 신고 간 것을 보고 혜원 씨를 생각한 것 같습니다. ㅋ

‘나는 네가 너무 부러운 임은섭’ ‘내가? 응, 너의 집은 매우 따뜻할거야

그리고 다음 날… 후배와 재회한 창우.창우는 이 후배에게 은섭이 대답을 잘 얼버무려 말합니다.

>

한편 아침에 시장에 온 혜원. 그런데 그때 북현리에 혜원이 엄마 명주가 왔어요.

비단이잖아. “

그리고 다시 쉬는 책방으로 돌아오는 혜원이가 엄마의 명주를 마주하게 됩니다.명주가… 여기로 다시 돌아온건 아닌데.. 혜원이가 있는걸 알고 오셨는지요? ‘ᄉ’ 날씨가 좋으면 찾아뵐게요. 4번은 해원이가 엄마와 다시 조우하게 되고 끝이 나프니습니다.다음 주는 코로나 19에 의해서 안전한 촬영 때문에 잠시 결방을 한다고 합니다 ㅠㅠㅠ 그래서 5회, 6회의 경우 다음 주까지 기다려야 된대요…. 울면서 달아오르고 있었는데… 안전을 위해서니까 재방송을 보면서 기다려야 해요!

챠카니의 드라마 리뷰&줄거리 “날씨가 좋으면 찾아뵙겠습니다. “​

Visit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