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주누구? 오영주나이 인스타, 하트시그널 오영주집안 엄친딸 아냐 최종 목표는 배우 ~~

>

방송인 오영주가 배우에 대한 열망을 밝혔다. ​ 2일 오후 방송된 KBS Joy의 예능 프로그램’뭐든지 물어 보살’37회에서는 채널 A’하트 신호’시즌 2출신 방송인 오용쥬이 등장하고 자신의 진로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1991년생 오용쥬는 채널 A하트 신호 2에 출연해서 높은 관심을 받았다. 단아한 외모와 서글서글한 매력에 UCLA출신으로 당시 마이크로 소프트 마케터로서 근무 하는 배경까지 겹치면서 20대 여성들의 롤 모델에 영향력을 발휘했다. 오영주는 서장훈과 이수근에게 私が내가 뭘 하면 어울릴 것 같냐”며 먼저 질문을 던졌다. 이수근은 “발성이 좋으니 배우를 해도 좋을 것 같다”며 추천했다. 이를 들은 오영주는 最終자신의 최종 목표가 배우라”며 연기에 대한 의사를 드러냈다.또, 오영주는 “내 이름을 포털 사이트에서 검색하면, 내 집이 관련 검색어로 나온다. 미국에 유학왔으니, 집안이 좋지 읺을것이다,, 확실히 할 수 있을 것 같다 등 그렇게 생각해주시지만, 나는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며 ‘엄친의 딸’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오영주는 “중학생 때 인도에서 처음 유학을 했다. 그러다 더 넓은 세계로 가고 싶어서 미국으로 가게 되었고 대학까지 미국에서 다니게 되었다. 그런데 아버지가 아파서 한국에 들어서면서 3년 만에 어머니를 설득하고 다시 미국에 가게 됐다. 학비 걱정 때문에 열심히 공부해 조기 졸업을 한 것”이라며 “어려웠던 딸의 이미지가 부담스러웠다”고 털어놨다. ​ 한편 오용쥬은 ‘하트 신호 2’로 이름을 알린 뒤 재직 중이던 회사를 그만두고 유테유보로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미스틱 스토리와 전속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

Visits: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