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917 결 알아봐요

1917, 2019

>

>

연출/극본·제작’샘 멘데스·Sam Mendes’작가이며 1차 세계 대전 참전한 할아버지”The Autobiography of Alfred H.Mendes 1897-1991″자서전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며 특정 건물이나 나무 등에 카메라를 세웠다 재개하는 편집을 처음 선 보인 Alfred Hitchcock’Rope(1948)’편집 방식을 활용하였습니다.​ 연예인들은 6개월간의 리허설을 거치고 첫 촬영을 시작하게 되었다.​ 해외 8.6평점, 제작비 1억달러를 투자하고 미국 내의 8천 1벡망/총 1억 4천 4백만달러의 수입을 기록했습니다.2020 Academy Awards 10부분을 기록하고 있다.

>

인간에게는 감정이 있다.​ 진격을 앞둔 2연대에 독일이 친 그물을 알리고 아군의 피해를 막겠다는 임무를 줄 수 있도록 된 브레이크와 스코필드는 적진을 거쳐서 2연대로 향하게 되었구나.감정에 집착하지 말라는 언급이 주제를 나타낸 것이다.​ ​ 1. 전쟁(증오/생존 본능)=욕망, 집=안식처 ​ 수 많은 폭격으로 폐가에(안식처=사랑)와 함께 있던 것은 물론 주변의 시신에(증오=욕망)피의 냄새와 썩은 냄새가 진동했다(죽음의 공포)전쟁터에서 부상당한 독일 병사를(사랑의 실천)지원하던 블레이크가 살해되고 이를 슬퍼하고 있던 스코필드에게 장교·스미스는 그런 감정은 전장에서 불필요하다 했지만 과연 그랬을까..?​, 스미스의 언급은 자신이 살아남기 위해서 상대를 죽여야 한다(약육강식=생존 본능=욕망), 증오만이 욕망)존재하는 물 지옥에서(전장)감정은 스코필드와 인간을 나약하게 만들라는(생존 불가능)뜻이었지만 그 생각처럼 스코필드가 미션 수행이 없이 혼자서 살기 위해서(생존 본능)도망 가면 동료의 브레이크의 죽음을 헛되이 하다루만 자기 편 1,600여명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죄책감(스스로 증오=욕망)속에 살았던 것으로 스미스의 언급처럼 감정을 버리는 것은 다른 절망에(죄악감에 놓일 스코필드)에 불과했다 볼 수 있다.우리를 강하게 하는 것은…?

>

2. 희생/신뢰=사랑, 아이/노래/사진/나무=모티브 ​ 혼자였다면 잔해에 묻히어서 죽었겠지만, 브레이크의 도움으로 생존하게 된 스코필드가 반대에 브레이크의 죽음을 헛되이 하지 않아 혼자 묵묵히 미션을 수행하는 희생을(사랑)선택하고 중간에 만난 병사들의 지원을 받으며(신뢰)불가능했다 미션을 완수하고 아군의 피해를(비극) 막은 것은 물론 브레이크 가족에게 그의 마지막 모습을 전하면서(감사=감정), 스코필드가 마음의 안정을(미래) 찾았단 것은 결국 만난 절망을(브레이크의 죽음=1차 세계 대전)극복하고 미래를 살아갈 힘은 사랑이라는 감정에(스코필드의 희생, 전우애) 있다는 의미로 볼 수 있습니다.영화 도중 스코필드가 공포에 떨던 여성과 아기에게 먹을 것을 준 것, 여기서 아기는 미래로, 스코필드의 사랑으로(희생) 미래가 존재했다. 비유이자 출정을 앞둔 병사들이 아름다운 노래로(감정)를 들으면서 잠시나마 공포를 (죽음의) 극복한 것, 엔딩에서 스코필드가 늘 가슴에 품었던 가족사진과 (감정) 함께 태양을 (미래) 바라본 것, 마지막으로 세상을 황폐하게 만든 전쟁 속에서도 똑바로 서 있던 나무는 인간 또한 나무처럼 사랑의 자양분이 있어야 (희망을 놓지 않는 스코필드) 미래가 존재할 수 있다는 강조입니다.​ ​ ​ 연출, 배우 ​ 나를 희생하고, 1,600여명의 목숨을 구한 이 작품과 마지막 아이 혼자만은 엄마의 품에 돌려보내기 위해서 병사 몇명이 한명의 라이언을 찾아 나섰던 ‘라이언 일병 구하기’와 이 본질은 인간 다움을(감성=사랑) 찾아 떠나는 여정에 비교하면서도.라이언 일병 구하기(1998)​ 반대로 그 감정을 잃는다면’지옥의 묵시록’의 커츠 대령처럼 전장을 전전하며 지옥)악마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이 나네요.지옥의 묵시록(1979)​ 이 작품은 알프레드 히치콕의 편집을 약간의 컷이 들어갔지만 2015년작’빅토리아’에서 원 테이크에 134분을 촬영을 마친 적이 있어 찾아도 좋을지도…빅토리아(2015)​#1917https://youtu.be/nfaPkSdQzRk

인물 리뷰=조지 매케이 딘 찰스 채프먼 마크 스트롱콜린 퍼스 베네딕트 컴버배치 앤드류 스콧 리처드 매덴섬 멘데스

>

Visits: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