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마지막회 결말은 열린 결 대박

새로운 ost 들으면서 보라우돔

>

>

>

>

사악한 조철강이 이종혁을 숨어서 쏘려고 할 때, 리종혁을 구하러 차로 막은 세리는

>

>

>

>

>

>

역시 드라마처럼 총에 맞지만, 역시 주인공이니까! 찬스에서 살아나고~

>

>

>

>

이종혁은 자신의 임무인 조철강을 재압하기 위해 또 조철강이 숨어 있는 아지트에 총을 들고 들어갔더니 역시 드라마처럼 아직 가지 않고 쓸모없는 조철강.

>

>

총을 겨누며 다가오는 리종혁에게 두려움을 느낀 조철강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만 국정원 요원들이 포위하자 쓴웃음을 지으며 그 틈에 총을 뽑고 총성과 함께 사랑의 불시착 마지막 회는 막을 내립니다…?

>

에미나이 이거 마지막회 맞아?사랑의 불시착 결말해석이 필요하잖아? 동료들 플라이까지 하지마

>

그러나 검색을 하고 보면 다음 주까지 주말에 일정이 비어 있었습니다 사랑의 불시착의 후속작 다음 드라마는 2월 22일부터 하니까 다음 주 토요일 일요일 웅발송 한다는 결론. 후후 ​(14말이 끝 없이 한명…)​ ​

>

​​​​​​​​​​

>

​​

>

​​​​​​​​​​​​

>

정혁은 미나리가 다시 집에 돌아왔을때 허무하게 없도록 음식을 많이 바꿔놓고도 잠을 잘 수가 없다 때맞춰 들으라고 리코더에 자신의 피아노곡도 넣어두겠습니다. 마치 자신이 떠나도 자신의 피아노 연주는 영원히 영원히 세리 곁에 남아달라고 하는 것처럼 말이죠(여기까지 보니 세도엔딩같은…) 근데 사랑의 불시착 작가님이 정말 마지막회 결말 때 많이 고민하셨던 것 같아요. 뉴스를 보니 저번주에 대본을 탈고했다고 하던데… 어쨌든 개인적 바람은 어차피 두 사람은 결혼하기가 어려워서 북한으로 되돌아갔을 리·정혁은 군을 제대 칠로 유럽에 가서 피아니스트로 활동 칠로융 여왕 박세리와 다시 유럽에서 극적으로 다시 만나서 어느 정도는 사랑의 불시착의 결말을 해피 엔딩인 것을 원한다…혹은 총에 맞으면서도 잘 까불조 철강을 아프게 쏘다니 다시 살해 나도 국정원 요원의 총에 맞는만 겨우 살아 세리의 병 문안을 받으면서 환호하고 웃고 끝냈으니 어쨌든 해피 엔딩.또 혹은 조철 강을 살해, 자신도 조철 강의 총에 맞아 이 돌아가고 비극적으로 죽고 몇년 지난 어느 날 시간이 많이 흘렀는데 필라테스와 자본주의에 힘으로 얼굴 하나 안 변하선수는 한 아이를 데리고 성묘,”아빠, 인사하고”이라며 과거를 회상하도록두 하늘을 보고 눈물을 꾹 참고 막을 내리는 사랑의 불시착 결말 세도엔딩. 초반에 유별나게 재미있고 전개도 빠르고 묵직하게 줄거리를 진행해 나간 데 비하면 남으로 내려온 후반부는 좀 뭔가 빈약했는데 나중에 보니 밀린 PPL장면을 찍느라 줄거리는 엿처럼 늘어났고 캐릭터들은 제 역할을 못하는 느낌이었죠. 많이 아쉬워요.별에서 온 그대나 귀신처럼 명작으로 남아주세요 오랜만에 재밌게 본 드라마라 남은 방송에서 제 기대를 충분히 충족시켜주길 바래요~ 아무튼 이 드라마 덕분에 제일 많이 본 캐릭터는 아무래도 앞치수 친구죠~ 그리고 사랑의 불시착 명대사는 에필로그에서도 나오는 “일 없다”와 “플라이까지 하지마라” “도덕없는 애미나이”ᄏᄏᄏ 그냥 주저하는 느낌을 담은 “사랑의 불시착” 마지막회 열린 결말? 나름의 결말을 해석하는 포스팅이었다고 합니다. 세도엔딩인지 해피엔딩인지 주말을 기대하며 사랑의 불시착 후속작 드라마도 기대합시다^^

>

Visits: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