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드라마’ 피가 거꾸 봅시다

불륜드라마 피가 거꾸로 솟음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덧없는 부부의 세계 충격적인 전개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현실적인 토론.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醫

>

남편 문자메시지 속 젊은 여자 사진. 그리고 그 옆에 앉은 제 친구… 3월 27일 시작한 <제이티비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1화 라스트신은 센세이셔널했어요. 저 말고는 다 아는 사실. 그들 사이에서 2년간 남편의 곁은 내가 아닌 불륜녀의 것이었습니다. 다같이 조강지처를 몰아내려는 것일까. 지금까지 본 적 없는 관계 설정에 드라마는 1회 시청률 6.3%(닐슨코리아 집계)로 제이티비시 역대 드라마 첫 방송 기준 최고 성적을 올리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어 28일 2회 방송은 10%를 넘었습니다.’부부의 세계’는 영국 ‘비비시'(BBC)가 2015년과 2017년에 각각 시즌1(5부작)과 시즌2(5부작)를 방영한 ‘닥터 포스터’가 원작입니다. 불륜 자체보다 이를 둘러싼 관계와 심리 변화에 집중해 평균 시청자 수 951만 명을 기록했습니다. 시즌 1·2 모두 영국의 공신력 있는 시상식인 “내셔널 텔레비전 어워드”에서, 그 해의 “가장 인기있는 드라마”로 선택되었습니다. 영국의 문자매체 <텔레그래프>는 시즌1 방영 당시 “손톱을 물어뜯을 정도로 흥미진진한 드라마”라며 작품의 긴장감을 호평했습니다.2회까지 방송된 부부의 세계는 원작 닥터 포스터를 꽤 빼닮았습니다. 전개도, 상황도, 심지어 대사까지 비슷합니다. 불륜녀의 직업, 불륜녀가 임신 사실을 알리려고 의도적으로 지성우를 찾는 장면 등 사소한 설정들이 조금 다를 뿐이죠. <부부의 세계> 측은 <한겨레>에 “원작과 어느 정도 비슷한지, 시즌1과 시즌2를 합친 내용을 한꺼번에 선보이는지 등 리메이크 범위에 대해서는 알려줄 수 없다”고 입을 다물었지만, 1·2화를 중심으로 보면 비슷해 보입니다. <부부의 세계> 측은 “결말도 원작에 따를지도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

원작과 비슷하다는 전제에서 보면 <부부의 세계>는 브룬드라마의 사라지지 않는 생명력을 입증합니다. 불륜은 한국 드라마의 단골 소재입니다. 한겨레가 집계해보니 2009년 한 해 동안 지상파 3사가 방영한 드라마의 60%가 불륜을 소재로 했어요. 2019년에는 40% 정도로 줄었지만 파급력은 더 커졌습니다. 심야, 하루, 주말 드라마뿐 아니라 99억 여자 VIP(VIP) 등 미니시리즈에서도 불륜이 이야기를 주도하는 장치로 등장했습니다. 어머니가 딸에게 재혼한 전남편을 유혹하도록 계략을 짜고(<바람이 불어 좋은 날>), 점을 하나 붙여 전혀 다른 사람이 되어 남편에게 복수한다(<아내의 유혹>)는 등 막바지 전개에 더해 최근에는 ‘불륜녀’가 누구인지 알아보는 과정을 심어 심리 스릴러(<브이아이피>) 느낌을 주는 등 다양한 변주가 이루어졌습니다.<부부의 세계>는 거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갑니다. 불륜을 피해자와 가해자의 논리로 보지 않고 친구, 불륜 여성의 부모, 자녀 등 불륜이라는 관계에 둘러싸여 있는 사람들의 심리적 변화에 집중합니다. 2화부터는 빨리 정리한다고 비밀을 지켜줬다는 친구 등 각자의 이유로 말하지 못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맞고 사는 다른 여성에게는 당장 헤어지라고 하면서도 정작 내일이면 그러지 못하는 심리, 친구들이 불쌍해 한번 당해보라는 악심이 더해지는 등 현실적인 감정의 민낯이 나타납니다. 드라마를 쓴 원작자 마이크 버틀릿은 시즌1 당시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랑이라는 약한 고리에 기인하는 관계, 그리고 부부라는 숭고한 인연의 속성 등을 찾아내고 싶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그리스 로마 신화의 메디아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메데이아는 남편 이아손의 성공에 기여했지만 버려진 배신으로 두 아이를 죽여 이아손에게 상실감과 고통을 안겨준 복수의 화신입니다.그래서 닥터 포스터 방영 당시 영국 현지에서는 끊임없는 토론이 벌어졌습니다. 한국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남자들 사이에서도 이 드라마는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비슷한 경험을 한 남자 방송 관계자는 “불륜의 핵심은 속이는 것이지만, 속이지 않으면 괜찮냐는 질문을 끊이지 않는다”이라며”드라마에서도 솔직하게 말하면 용서라고 묻는 아내 앞에서 남자들은 어떤 선택을 하는지 너무 한 친구라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계속 토론하는 “고 말했습니다. 원작의 결과 역시 우리에게 익숙한 권선징악은 아닙니다. 그 결말이 한국 시청자에게 어떻게 다가올지도 주목해야 할 시점입니다.​

>

<부부의 세계>는 불륜을 관계의 문제로 여기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최근 달라진 흐름을 반영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황진미 대중문화평론가는 “불륜은 인간 감정의 민낯을 보여주는 소재라는 점에서 과거부터 지금까지 끊임없이 재생산되고 있다”며 “어떤 사람과 어떤 방식으로 관계를 맺느냐가 중요해진 시대에 새롭게 조명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드라마는 영국에서 2015년에 방영되었지만, 한국에서는 지금 개봉하여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한국방송1에서 2016년 원작 시즌1을, 2017년 시즌2를 방송했을 때와는 반응이 전혀 달라요. 부부의 세계가 공개된 뒤 카카오톡 동영상 서비스(오티) 웨이브에서 닥터 포스터가 역주행해 미드영 랭킹 4위에 올랐습니다. 남지은 기자 myviollet@hani.co.kr

Visits: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