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양준혁, ‘미투 논란 이야~~

>

야구 선수 출신 방송인 양준혁이 열애 사실을 처음으로 알렸다.​ 이 27일 송출된 SBS플러스’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한국 야구의 레전드 양준혁과 가수 김완성이 출연했다.이날 김수미는 국밥집을 찾은 양준혁을 만나자마자 “이렇게 순수해 보이는 이 남자에게 고민하겠다”며 특별한 ‘촉’ 레이더를 가동했다. 이에 대해 양준혁은 “조금 있는 것 같다”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지난해 불거진 ‘미투’ 논란에 대해 양준혁은 “안 좋은 것처럼 여자들이 댓글을 달고 난리였다. 내 인생이 끝날 줄 알았다며 당시 심경을 토로했다.김수미 씨는 “어떤 사람이든 헤어진 여자가 그런 글을 남기면 충격”이라고 말했다. 양준혁은 나는 술을 마시고 실수하지 않을 것이라며 의혹을 적극 부인했다. 그러면서 “당시 정면 돌파를 선택했다. 모든 것을 이야기했다. 처음엔 그 여자를 좋은 의미로 만나면서 좀 멀어지기 시작했는데 그렇게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명예훼손으로 소송을 냈고, 재판은 아직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양준혁은 야구를 하게 된 계기도 털어놓았다. 양준혁은 “11살 때부터 야구를 시작했다. 또 우리 가족은 모두 야구를 하는 가족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김수미는 “가난한 아이들이 운동을 시작하지 않았는가. 밥 먹으려고 했다는 사람이 많았는데라고 조심스럽게 질문했다. 양준혁은 “우리 아버지가 장사를 했는데, 불이 3번이 나왔다. 엄마는 해 본 적이 없다. 가정부, 직물공장, 시장에서 단무지를 팔기도 했다. 그래서 엄마는 내가 야구를 그만두길 원하셨다. 그래서 내가 엄마에게 이야기를 했다. ‘제가 탁발에서도 그러니까 좀 시켰으면’과 7살 때 이야기를 했다. 그래서 어머니가 얘 야구하는 놈이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양준혁은 야구로 집을 살려야겠다고 생각했다. 그 생각을 할 당시에는 프로야구도 없었다. 이후 프로가 생기고 계약금으로 1억을 받았다. 수표로 받아서 바로 부모님께 드렸다. 부모님 소원이 집을 갖는 게 소원이어서 얼른 땅을 좀 사서 집을 지었다”며 효도를 보였다.이때 한 번 더 감이 발동한 김수미는 지금 여자 있지?라고 기습 질문해, 양준혁을 당황하게 했다. 어색하게 웃던 양준혁은 작가에게도 말하지 않았다. 한 번도 얘기한 적이 없는데 (회장) 눈을 보면 거짓말을 할 수 없다며 열애 중임을 인정했다. 이에 김수미는 이어 올 연말에 결혼하라고 촉구했다. 양준혁은 올해 안에 최선을 다해 결혼을 하도록 노력하겠다. 일단 장소는 정해놨다고 말했다. 김수미는 야구장에서 하라고 권했고, 양준혁은 선생님 대단하다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Visit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