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우크라이나 여객기 176 볼까요?

>

미국과 영국, 캐나다 등 서방 국가들이 일제히 우크라이나 여객기는 이란의 지대공 미사일에 맞았다고 밝혔습니다.유럽의 주요 항공사들은 미사일 격추로 인해 이란 항로를 취소하고 있습니다. 이란 정부는 이런 주장이 비논리적이라고 반박하며 정확한 사고원인 조사를 위해 서방 각국에 조사관 파견을 요청했지만 항공기 블랙박스는 절대 인도할 수 없다고 합니다.​​​

>

블룸버그통신의 토니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수도 오타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이란의 지대공 미사일에 맞아 추락했다면서 캐나다의 독자적인 정보 당국과 동맹국들로부터 확보한 정보가 다수 확보됐다고 말했습니다.사고로 176명이 모두 사망한 우크라이나 비행기에는 이란계 캐나다인 63명이 탑승해 있었습니다.존슨 영국 총리 “이란의 지대공 미사일에 의해 격추됐다는 증거가 있다” “철저한 투명한 조사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기자회견에서 나는 의심스럽다 다른 누군가가 실수했을지 모른다며 이란으로부터의 미사일 공격 가능성을 언급했다.CNN은 미국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미국 첩보위성이 포착한 자료를 검토한 결과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러시아제 SA-15 지대공 미사일 2발로 격추됐다고 보도했습니다.​​​

>

이란은 서방국의 격추 주장에 즉각 반발했습니다. 이란 정부는 해당 여객기가 떨어진 테헤란 일대와 이라크 내 미군기지를 공격한 탄도미사일이 발사된 케르만샤 지역과는 500km 이상 떨어져 있어 미사일 발사 5시간 만에 여객기가 추락한 만큼 미사일을 격추할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입니다.​​​

>

>

이란의 모하마드 에스라미 장관은 기계적 결함이 사고 원인 격추라면 여객기가 공중에서 폭발해야 했지만 불이 먼저 붙고 나서 땅에 떨어져 폭발했다고 강조했습니다.​​

>

>

우크라이나 여객기의 추락 당시 영상.아바스 무사위 이란 외교부 대변인은 국민을 잃은 국가들이 사고 조사에 참여하는 것을 환영한다며 이번 사고와 관련한 모든 정부는 보유하고 있는 정보를 이란 사고조사위원회에 넘겨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그러나 미국 NTSB측은 위험한 국가에 조사관을 파견할 수 없다며 이란측 요청을 거부했다는 것입니다.​

Visits: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