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다음 시즌에도 알기

>

맨시티가 오늘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기한 유럽축구연맹(UEFA) 징계에 대한 항소 결과가 발표됐다. 판결 결과는 다음과 같다.UEFA에 대한 최초의 징계처분:2021-22시즌부터 향후 2시즌 동안 UEFA 주관 클럽 대항전 출전불가, 3,000만유로의 벌금 공소결과:UEFA 징계기각, 1,000만유로의 벌금도 맨시티의 FFP위반에 의한 벌금이 아니라 UEFA의 Club Financial Control Body(CFCB)에 비협조적으로 자료유포를 회피한 것에 대한 벌금입니다. 즉 FFP에 대한 혐의는 맨시티의 항소가 모두 받아들여졌다. 자세한 판결문은 CAS가 별도 동호회에 개재한다는 것이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CAS가 어떤 근거로 맨시티의 손을 들어 줬는지는 모르겠네요.당초 UEFA 판결이 났을 때 다소 악의적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이미 맨시티는 과거 FFP 위반 징계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2014년 FFP 위반으로 벌금 및 챔피언스 선수 등록 제한 처벌을 받았다.) 이번에 또 징계를 내리게 되면 그때 장부를 대충 훑어본 격밖에 안 되기 때문입니다. 맨시티는 UEFA의 자료 요구에 불법적인 메일 해킹 자료로 우리를 오도하고 있다며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였지만 이에 대한 불경죄가 적용된 게 아닌가 싶다.CAS와 UEFA의 워딩을 생각한다면 UEFA는 충분히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했다고 하지만 CAS는 보고된 대부분의 위반행위가 성립하지 않거나 공소시효가 지난 건이라는 점을 들어 맨시티의 손을 들어줬다. UEFA가 특별히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것인지, 증거가 있어도 공소시효가 지난 건이어서 무효가 된 것인지는 판결문을 더 봐야 알 수 있다.UEFA는 스위스 연방법원(Swiss federal courts)에 항소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2020-21 챔피언스에 영향을 미치려면 시간이 많지 않아 최소한 다음 시즌에는 맨시티가 징계 없이 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것으로 맨시티의 공중분해는 거의 없다고 생각합니다. 맨시티의 이번 이적 시장은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Visits: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