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부트, 리메이크, 속편으로 돌아오는 20 짱이네

계절에 상관없이 영화관에서 보면 좋은 장르가 있대요. 그것은 공포 영화입니다. 적어도 공포영화의 장르는 어두운 밀폐된 공간인 영화관에서 여러 사람과 함께 보고, 다른 사람들의 놀라는 비명, 그리고 극장 사운드 등으로 가장 극장에서 보면 효과가 극대화하는 장르입니다. 그러나 전에 귀신] 나온 공포 영화는 볼 수 없다는 아이러니-_-아래는 2020년에 공개 예정인 공포 영화 속에 기대작의 라인 앗프이프니우프니다.

>

>

>

90년대에는 반감을 가지고 귀신이 된 일본식 귀신 영화가 한때 붐이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비디오테이프를 보면 일주일 안에 죽는다는 저주를 가진 <링>이라던가 유령<주온>등이 가장 유명한 시리즈입니다. 이것은 할리우드에서도 “링”과”쥬온”이 리메이크 되어 시리즈화 되고 있는 것에서도 알 수 있습니다.

>

할리우드 버전의 주온(그루지)이 다시 제작돼 국내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 북미에서는 1월 3일 공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할리우드<그룹 지>의 리메이크나 리부트가 아니라 2004년판<그룹 지>와 동일 시간대를 가진 ‘사이독오루’버전이라고 합니다.(그 소엣지 시리즈에서 한 번 다룬 시간 때 일어난 다른 사건 같은 이야기 진행인 것 같습니다.)

>

>

왜(?)때문에, 15년간 시리즈가 이어지고 있는<쏘우>시리즈의 9번째 속편도 올해 개봉이 된다. ‘제임스 완주’감독이 창조한<쏘우>의 9번째 시리즈에 해당하지만, 속편의 개념보다는[스핀 오프]격이 될 것이라고 합니다. 특히 이번에는 유일하게(?) 원조 직소가 등장하지 않는 최초의 <토르> 시리즈 영화랍니다.(사실 시리즈가 여기까지 올 줄 모르고 빠르게 원조 직소를 죽여버린 제작사 직소)

>

>

주목할 점은 그동안의시리즈는 저예산 제작 회사답게 그만큼 인지도 높은 스타 엔터테이너는 출연하고 있지 않겠지만 이번에는 “크리스 록”과 “새뮤얼 L잭슨”이 2톱 주연으로 캐스팅되었습니다.​

>

>

2020년에 개봉하는 공포 영화의 명가[블룸 하우스의 첫번째 작품은 고전 1933년<투명 인간>을 리메이크한<잉비 작업 르망>입실 니스프니다. 처음에는 폴 버호펜 감독 버전인 <헬로맨>의 리메이크 되길 바랬는데.

>

2020년 국내 개봉 작품에만[블룸 하우스]제작 회사의 첫 공포 영화 이프니우프니다. 그리고’톰 크루즈’의<미이라>때문에 존폐의 위기가 일어난 다크 유니버스 2번째에 해당하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는 흥행에 잘 되어야만, 이어서 다크 유니버스 시리즈의 영화를 제작하게 됩니다. 투명인간 원작의 소설부터 다크유니버스 등에 대한 좀 더 자세한 프리뷰는 아래 포스팅 링크를 참고하세요!

>

영화<켄디 라면>는 1992년부터 1999년까지 총 3편의 시리즈가 제작된 90년대의 전형적인 b그프, 공포 영화 중 어느 한쪽이라고 합니다. 흑인 노예 출신이지만 아버지가 부를 쌓아 보통 백인처럼 엘리트 교육을 받고 자란 흑인 자 백인 여성(캐롤라인 설리번)과 사랑에 빠지면서 딸이 임신한 사실을 알게 되면 청부업을 시켜 흑인 청년을 살해하게 되는데.

>

오른팔이 잘리고 온몸에 꿀을 발라 벌 떼에 쏘여 억울하게 죽음을 맞은 그가 앙심을 품은 채 망령이 되어 <캔디맨>이 되었다는 줄거리입니다. 이번 영화<켄디 라면>2020년 버전은 리부트와 하겠네요. 원조 <캔디맨> 배역을 맡은 엔터테이너 “토니 토드”가 캐스팅 되었다고 합니다.

>

>

한국 드라마’좀비 랜드’와 함께 코믹 좀비 영화의 2우두머리인 ‘황혼의 저주’를 연출한 에드거 라이트 감독이 이번에는 코믹 공포물과 패러디 영화가 아닌 정통 심리 공포 영화로 돌아온다는. ​

>

>

저번 10년 만에 공개한<좀비 랜드>의 후속편인<좀비 랜드 더블 스마트 폰>의 촬영을 지낸 ‘청천 훈’촬영 감독이<라스트 나이트의 소호>도 촬영을 담당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라고 합니다.​

>

>

공포 영화의 장르를 왜 극장에서 관람을 해야 할지 잘 보인 영화<콰이어트 플레이스>의 속편도 3월에 공개됩니다. 이 영화 속의 시대가 2020년이라는 점을 상기하면, 이는 실제 영화 속 시간과 같은 2020년이 되었습니다.

>

<콰이어트 플레이스 1>에서 생존한 주인공들이 또 다른 생존자들을 만나고 미지의 존재들과의 사투를 벌인다는 줄거리로 전편과 시간대가 그대로 연결됩니다. 전작 마지막에 입은 옷과 아이들이 별로 자라지 않은 점을 본다면, <콰이어트 플레이스> 시리즈의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포스팅 링크를 참조하십시오.​

>

>

<쏘우>로 데뷔한 ‘제임스 완주’의 또 다른 공포 영화의 수작으로 이번이 3번째 시리ー즈이프니스프니다. <공 죠링>이름이 붙어 있는 영화가 몇개 있지만 그것은 모두 가짜 영화죠(눈물)총 3편이 너무 공 죠링 시리ー즈이프니스프니다.​

공 죠링 유니버스의 시리즈로서,<공 죠링>의 3번째 속편 영화 이프니우프니다. 초자연적 심리현상을 다룬 공포영화로 실화를 바탕으로 (거의 모티브만) 제작돼 화제가 된 영화이기도 합니다. 다만 이번 영화<공 죠링 3>은 지금까지 연출을 담당한 ‘제임스 완주’이 직접 메가폰을 잡은 것이 아니라<공 죠링>의 스핀 오프에 해당하는<요로나의 저주>의 연출을 맡았던 ‘마이클 챠베쥬’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고 하프니우프니다. 아! 감독님이 바뀌실 시리즈는 별로 없는데…

>

>

개인적으로는 올해 가장 기대하는 공포영화입니다. 어린 시절에 본<할로윈>시리즈를 모두 리셋 시키고, 정통 오리지널’존 카펭도’감독의<할로윈 1>에서 정통 편에서 소프트 재부팅한<할로윈>의 속편 이프니우프니다. 사실상<할로윈 3>에 해당하는 작품입니다.​

>

블룸하우스가 제작해 추억의 원조 멤버들을 다시 불러 모아 멸망해 간 속편 시리즈를 모두 정리해 화려하게 부활한 경우입니다. 제작비 1,000만달러로 북미 지역에서만 1억 6,000만달러의 흥행 기록을 세웠고, 월드, 박스 오피스는 2억 5,300만달러를 넘는 흥행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하프니습니다. <할로윈>2018년 영화는 아마 내가 알기론[블룸 하우스가 제작한 영화 중 역대 흥행 1위인 고프니습니다.​

​​

Visit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