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숲고양이분 !!

만나서 반가워요~ 이웃! 저는 지금까지 북유럽 하면 제일 먼저 꽃미남… 아니면 경이로운 자연풍경 흰눈이 쌓인 산!!이런 모습이 항상 머릿속에 떠올랐어요. 지난 주에는 노르웨이 숲고양이밖에 생각나지 않는 것 같아요.​

>

왜냐하면 제가 드디어 꿈에서 본 ‘냥이집사’가 됐기 때문입니다.어렸을 때부터 강아지나 고양이 중 한 개의 애완동물을 꼭 키우고 싶었는데 동생이 동물모 알레르기가 있어 같이 사는 동안 마음을 쉴 수밖에 없었고 최근 제가 이직해서 회사 근처에 방을 따로 빌리게 되어 집사의 길에 들어서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

이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묘종이 존재하죠.개 종류보다 못하지만 그래도 제가 처음으로 애견으로 함께 할 아기를 고르는데 고민이 많았습니다.처음에는 신비로운 분위기의 러시안 블루가 마음에 들었는데…!최근 요정같은 비주얼을 자랑하는 놀이의 숲에 꽂혀 노르웨이 숲의 고양이 분양을 이해했습니다.​

>

우선 균형 잡힌 역삼각형의 얼굴이 다른 묘종에서는 별로 볼 수 없는 특성인 것 같다.냥이들 거의 둥그스름한 얼굴 가지고 있잖아요이 아이는 턱이 뾰족해지면서 귀로 갈수록 발이 넓어지는 형태를 가졌네요.그리고 우아하고 풍부한 모량이 특징입니다. 그리고 항상 여유가 있으면서도 궁금한 점이 많은 눈빛 또한 나를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

추운 나라 노르웨이에서 탄생한 냥이로 역시 추운 날씨와 환경에 잘 적응하기 위해 온몸을 덮는 긴 털이 촘촘히 나 있어 추위를 견딜 수 있는 묘종이다.최근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애완동물 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이에 대한 부작용으로 검증되지 않은 분양업소도 덩달아 우후죽순 발생하고 있다는 것 아닌가.​

>

저도 처음으로 노르웨이 숲고양이를 분양받으러 갔는데 제가 잘 알고 있던 얼굴은 아니었어요.일단 거기 사장님은 무조건 노르웨이의 숲이라고 말씀하시는데 뭔가 궁금한 것 같아요.​

>

말로만 영업하려니 도저히 안될 것 같아서 거기서 상담을 더 이상 받을 수가 없더라구요.그래서 이번에도 혹시 모르니까 집에 냥이만 세 마리 있는 프로집사 친구랑 같이 동행하게 됐대요.​

>

친구가 소개해준 가게인데요. 인터넷으로 검색하긴 했지만 실제로 보니 훨씬 깨끗하고 쾌적했어요.고양이만을 다루는 곳이라 그런지 직원들은 모두 고양이에 대한 지식과 노하우가 꽤 있어 보였다.​

>

함께 간 친구도 고양이에 관한 일이라면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 정도의 지식을 가지고 있다. 자부하는 아이인데.그도 역시 여기에 오길 잘했다고, 스탭분들이 내공이라든가 관리방법이라든가, 다른 곳보다 한 수 위라고 했습니다.그 이야기를 듣고 나도 안심했습니다.보다 진지하게 노르웨이의 숲고양이 분양에 관한 상담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

제 라이프 엔터테이너의 일이나 집의 구조, 성향, 그리고 지금까지 애완 고양이를 기른 적이 있는지 등을 고려해 상담했습니다.튼튼하고, 병기도 거의 없고, 성격이 온순하고, 애교도 많은 놀이의 숲은 저 같은 초보 집사가 키우기에 좋다고 합니다.​

>

물어보면 들을수록 노르웨이 숲고양이의 분양이 끌리는 점이 아주 많은 묘종이었어요.저도 웹사이트에서 많이 찾아갔다고 생각했는데, 확실히 전문가에게 직접 물어보니 웹사이트에 나와있지 않은 정보도 들을 수 있어서 유익하더라고요.​

>

실은 고양이를 기르고 있는 분이 개의 반려자를 부러워하는 것 중 하나가 함께 산책한다는 것입니다.저도 처음에는 굳이 무슨 산책을 나가야 하나요?하지만 막상 고양이 분양을 생각해보니 같이 나와서 예쁜 풍경도 보고 콧바람도 쐬러 같이 가면 좋겠습니다.보고 싶었거든요. 워낙 고양이들이 영역 동물이라서 밖에 나가기 어렵거든요.​

>

그러나 노르웨이의 숲은 사교적이고 친밀감이 강해 평소 견묘로도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자연발생종이라 외출도 가능한 묘종이었어요.그래서 이런 부분 역시 제가 노르웨이의 고양이 분양을 결정한 계기가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저는 아직 두 번 정도 밖에 안 나갔는데 저희 직원분 설명대로 냥이 전용 리드스트랩을 하고 일단 외출 연습을 충분히 한 다음에 산책하고 있습니다.​

>

매일 섬세하게 빗질을 해주는 것도 집사로서 중요한 임무 중 하나입니다.특히 놀이감은 장모종이므로 털이 엉켜서 털이 새는 것도 엄청나죠. 원래 고양이 자체는 털이 잘 빠지기 때문에 어느 정도 각오는 하고 있었지만, 장모종의 털 관리는 무시할 수 없어요.​

>

매일 10분 정도 정성스럽게 칫솔질을 해주고 있어요.저는 오히려 이 시간이 서로에게 교감하면서 유대감을 쌓는 소중한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함께 생활하다 보면 실내 곳곳, 그리고 의류와 가구 등에도 털이 많이 날릴 수 있습니다.그렇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서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

>

마지막으로 주의사항을 꼼꼼히 제공받은 뒤 노르웨이 숲고양이 분양계약서도 꼼꼼히 읽어보고 사인했다.그리고 양가 돌보기에 충분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새로운 환경에서도 지금처럼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용품도 준비했습니다.​

>

이곳은 노르웨이 숲의 고양이 분양만 추진하는 곳이 아니라 냥이들을 위한 용품 판매도 하는 곳이라 필요에 따라 이곳저곳을 전전하며 한자리에 모일 수 있어 편하고 좋았다.​

>

고양이는 워낙 거만하고 새침해서 집사가 아무리 잘해주어도 바로 옆에 안준다는 얘기가 많잖아요.하지만 제가 함께 생활해 보면 보호자가 어떻게 관리해 주느냐에 따라 다른 것 같아요.제가 주는 사랑도 고양이가 충분히 느껴져요.또 저에게도 그것보다 더 큰 사랑과 믿음을 주거든요.맨날 제가 얘 때문에 명배우실만한게많네요.​

>

이웃분들도 만약 노르웨이의 숲고양이 분양을 재양해하고 계시다면, 제가 다음에 새로운 가족을 만난 숍에 방문해 보세요.직원분들도 모두 친절하고 전문적이며 고양이 자녀들도 많기 때문에 충분히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방문하기 전에 찾아올 묘종이 있는지 문의하시면 더 빠르고 확실하게 안내를 받으실 수 있을 거예요!​​

Visits: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