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달랐던 …

최근에 지인과 강릉에 다녀온 적이 있습니다.오랜만에 바다를 보고 강릉 횟집에 들려 신선하고 맛있는 회도 먹고왔습니다.​

>

오늘 목적지인 사천포구 횟집은 사천해변에서 차로 2,3분이면 도착할 수 있습니다.그리고 매장 앞은 물론 뒤쪽에 공영 주차장이 있기 때문에 쾌적하게 찾을 수 있습니다.​​​​​​​

>

실내로 들어서는 강릉 횟집 입구에는 커다란 수족관이 놓여있어 싱싱한 자연산 횟감이 가득하다고 전해집니다.​​​​​​​

>

내부로 들어가 보면 다다미방과 입석이 있다고 합니다.​​​​​​​

>

따스한 봄볕이 내리쬐는 창가 테이블에 앉아 강릉 횟집 메뉴를 둘러봤다고 합니다.메인 회를 비롯해 물회와 미역국 같은 식사류까지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고 합니다.우리는 대게, 자연산 회, 해물, 물회까지 모두 맛볼 수 있는 B세트로 주문했다.​​​​​​​

>

음식을 시키면 먼저 신선한 해물모듬이 준비된다.오징어, 전복, 문어, 소라, 멍게, 해삼 등 6가지인데 모두 신선도가 뛰어나 바다 향기를 그대로 담고 있습니다.​​​​​​​

>

해산물 모듬과 함께 다양한 요리가 제공되지만 바삭하게 구운 꽁치는 횟집에서 늘 반가운 이웃집 음식 중 하나입니다.​​​​​​​

>

국민생선 광어초밥도 한 명씩 나오는데 식전 배고픔을 달래기엔 제격이죠.​​​​​​​

>

테두리를 노릇하게 굽고 바삭하게 구운 부침개도 한 장 올려놓습니다.내용은 화려하지 않지만 개인적으로 딱 좋아하는 상태로 보내보는 것만으로 만족감이 커집니다.​​​​​​​

>

그리고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것도 준비되어 있는데, 고소한 철판 콘 치즈와 통통한 새우가 그것입니다.​​​​​​​

>

검은 가지 드레싱이 뿌려진 샐러드는, 본격적인 식사 전에 식욕을 끌어내 주는 고마운 역할을 합니다.​​​​​​​

>

계속해서 음식이 나오는데 짠 달걀 간장 조림이 예상보다 정말 맛있었어요.​​​​​​​​

>

개인적으로 강릉 횟집의 기본 반찬 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건 바로 건어물입니다.간도 딱 맞고 식감도 좋아서 마른 반찬을 즐기는 제 입맛에는 딱 맞았습니다.

>

그리고 강원도의 명물인 감자떡도 맛볼 수 있었는데, 아쉽게 식사 후에 디저트로 먹는 것이 더 맛있게 먹는 방법입니다.​​​​​​​

>

>

마지막으로 미역국도 1인당 1그릇씩 나오는데 특별한 재료가 들어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깔끔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

전반의 요리가 모두 나왔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먹기 시작하지만, 고소한 전부터 젓가락이 향하게 됩니다.​​​​​​​

>

그 다음에는 예나 지금이나 열정적으로 좋아하는 오징어를 맛 보지만 주산지인 동해처럼 신선도가 다른 곳과 비교가 안 된 마을입니다.요즘들어 원래 몸값이 많이 오른 것이 이 오징어라서 더 맛있게 집어 먹게 되었습니다.

>

그리고 해삼도 한 점 따서 맛을 보는데, 워낙 향이 깊고 식감이 단단해 마치 홍해삼을 먹는 것 같을 정도입니다.​​​​​​​

>

점심시간이었는데 오랜만에 강릉까지 와서 싱싱한 회를 먹는데 술이 빠지니 허전해요.드라이버를 제외하고 취향에 따라 맥주와 소주를 주문하고 오랜만에 바쁜 시간을 즐겨 봅니다.​​​​​​​

>

이렇게 해물과 다양한 음식을 먹는 동안 강릉 횟집의 메인 자연회가 등장합니다.커다란 접시 위에 시원한 받침대를 놓고, 그 위에 생선회를 담은 모습에서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다.​​​​​​​

>

생선회의 종류는 그때그때 조금씩 달라지는데, 이날은 자연산 도다리, 광어 등의 구성이었습니다.접시에 담긴 회를 보면 신선도가 좋아 보이는데, 꼼꼼하게 회를 떠놓은 모습이 더 인상적이에요.​​​​​​​

>

먼저 두꺼운 도다리를 오이 와사비를 푼 간장에 찍어서 한 가지 맛을 보겠습니다.봄이 제철인 생선답게 탱글탱글한 식감의 뒤로 특유의 달콤한 맛이 입안 가득 퍼집니다.​​​​​​​

>

탱탱한 식감의 보라는 이곳만의 특제 소스에 푹 찍어 먹는 것이 제맛이다.바다 향기를 듬뿍 머금은 생선회에 풍성한 감칠맛이 더해져 모두 젓가락을 움직이는 손이 빨라집니다.​​​​​​​

>

자연산 회맛이 일품일 때 강릉 횟집의 또 다른 메인인 대게가 등장합니다. 제법 큰 대게를 먹기 좋게 손질해 내놓지만 계절이 지났는데도 살이 꽉 찬 것이 보입니다.​​​​​​​

>

먼저 집게에 손이 가지만 운동량이 많은 부위답게 탱글탱글한 식감과 진한 대게의 풍미가 심상치 않다고 합니다.​​​​​​​

>

그리고 대게다리는 탱글탱글한 살로 가득 찼는데, 그 덕분에 물냄새와 짠 냄새는 전혀 나지 않고 특유의 달콤한 맛이 입안 가득 퍼집니다.​​​​​​​

>

>

그리고 접시에 볶은 김치와 김가루, 참기름 등이 나오는데, 게 뻐꾸기 비빔밥을 즉석에서 만들어 먹을 수 있습니다.녹음이 우거진 대게의 황장에 여러가지를 넣어 비벼먹는 이 밥은 대게살만큼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음식입니다.​​​​​​

>

해물모둠, 자연산 회, 대게에 이어 시원한 물회까지 식탁 위에 올립니다.1인당 6만 원 정도의 가격이라 언뜻 보면 비싸다는 생각이 들지만 그 면면을 보면 오히려 가성비가 낫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싱싱한 자연산 회가 들어있는 강릉 횟집 물회는 무엇보다 직접 담근 이 양념장 맛이 일품입니다.적당히 맵고 새콤하고… 흔히 생각하는 맛있는 물회 소스의 전형적인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

다양한 음식을 먹기 위해 이미 배가 남산처럼 꽉 찼지만, 마지막으로 매운탕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주방에서 이미 끓여놨는데 테이블에서 조금 더 끓이면서 먹는 것이 맛있을 듯 매운탕을 즐기는 정석입니다.​​​​​​​

>

그리고 직접 담근 열무김치와 가자미 식해가 반찬으로 나오는데, 이 식해만 있어도 밥 한 그릇은 가볍게 비울 수 있다고 합니다.​​​​​​

>

회를 썰어 남은 사달리와 쑥갓 등 각종 야채를 넉넉하게 넣고 끓인 얼큰한 탕으로 얼큰하고 개운한 마무리를 합니다.1년여 만에 방문했지만 여전히 만족도가 높은 강릉 횟집 사천포구였습니다.현지에서만 맛볼 수 있는 자연산 회와 해산물의 신선한 맛으로 상춘객들의 기분이 무척이나 들떠있던 날이었습니다.​

상호:사천포구주소:강원도강릉시사천면진리항길35카톡:033-644-8183영업시간:09:00~21:00주차여부:가능

Visits: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