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주는 확인하기

모처럼 휴일이라서 아는사람과 함께 제주도 횟집에 다녀왔습니다. “바다와 맞닿아 있어 경치가 뛰어난 레스토랑이었지만, 제주산 신선한 해산물만을 사용해 퀄리티도 만족스럽습니다” ​

주소: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일출로 248소식:064-784-1568영업시간:09:00~21:30분

>

저희가 방문한 전망 좋은 횟집은 성산일출봉으로 가는 길에 있으며 차로 1분 만에 도착했습니다. 단독 건물이고 가게 앞에는 전용 주차장도 설치되어 있어 차를 가지고 오기에 편리했습니다. ​

>

주차를 마치고 식당 뒤편으로 가보니 야외 테라스가 장식되어 있었습니다. 테라스의 옆에서 바다가 가깝고, 멀리서 성산이 보이고, 운치있는 분위기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

>

입구에는 회가 가득한 수조도 놓여 있는데, 제주를 대표하는 다금바리와 쏘가리는 물론 각종 해산물이 가득했고 볼거리도 꽤 재미있었습니다. ​​

>

게다가 수조에는 빠르게 헤엄을 칠 수 있는 고등어도 보관되어 있었습니다. 활기찬 움직임을 보이면서 제주도 횟집은 신선도가 높은 식재료만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

안으로 들어서면 실내는 모두 입식석으로 활용도가 높은 4인석은 물론 테이블도 이어져 있어 이곳은 인원수에 상관없이 모임 장소로 이용하기에 손색이 없을 정도. ​​​

>

한쪽에는 음식물이 눈에 띄는 것을 방지하는 앞치마가 있고 아기 의자까지 갖춰져 있어 서비스도 정말 만족스러웠습니다. ​

>

우리는 어디에 자리를 잡고 앉을지 고민하다가 야외 테라스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모처럼 바람도 시원하고 하늘도 맑아서 야외에서 즐겼더니 기분도 좋아졌어요. ​

>

이곳에서는 제주도 횟집의 시그니처 메뉴인 딱새우와 고등어회를 주문했습니다.그 후 기본 초밥과 함께 소스류가 준비되어 각자가 먹을 수 있을 정도의 세트를 시작했습니다. ​

>

둥근 접시 위에는 주황색 딱새우가 듬뿍 담겨 있고 그 옆에는 나무다리접시에 고등어회가 예쁘게 담겨 있습니다. 생각보다 할인가 비량이 많아서 놀랐어요. ​​​

>

먼저 제주도 횟집 고등어회부터 알아봤습니다. 이것은 주문과 동시에 바로 잘라주기 때문인지, 등의 푸른 기가 밝고, 윤기가 나서 저도 모르게 함성이 올랐습니다. ​

>

고등어는 함께 찍어먹을 수 있는 전용장이 따로 마련돼 있는데, 고춧가루와 간장, 마늘 등의 재료를 섞어서 만든 것이기 때문에 곁들이면 풍미가 정말 깊어서 쉽게 구할 수 있거든요. ​

>

소스에 듬뿍 찍어준 후 생양파와 부추를 함께 먹어보았습니다. 아삭아삭한 야채의 식감 뒤에 소스가 감칠맛을 주기 때문에 비린내가 전혀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

>

그리고 마른 김 위에 쌈을 싸서 먹으면 해조류 향이 더해져 아주 잘 어울렸습니다. 그 후 계속 김을 찾았는데 제주도 횟집은 리필할 필요 없이 많이 가져다 주셔서 부족했습니다.​​

>

이번에는 김에 생마늘까지 얹어 먹어주었어요. 순간적으로 시린 맛이 느껴져 자극적이었지만, 금방 생선회와 어우러져 마지막에 여운이 남거든요.​​

>

생마늘과 생강 절임, 무싹 등의 기본 재료가 푸짐한 메뉴였기 때문에 질릴 틈을 주지 않았습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먹는 재미에 푹 빠졌어요.​​

>

그 중에서도 가장 좋았던 조합은 큰 것에 생양파, 무싹을 곁들인 것입니다. 깔끔한 채소들끼리 만나다 보니 고등어는 서너 점씩 올려도 부담스럽지 않았어요.​

>

그리고 제주 횟집의 고등어회는 날것을 잡아 쓰는데 느끼하지 않았습니다. 신선한 만큼 씹을수록 단맛이 진해지고 맛있었죠.​​

>

다음에 먹은 딱새우도 꽤 신선했어요. 모두 제주도산이라고 들었는데, 유통과정이 짧아서 그런지 고기가 모두 탱글탱글해서 먹기 전부터 식감에 대한 기대감이 컸다고 합니다.​​

>

먼저 딱새우회를 뺏었는데요. 머리를 떼고 꼬리 부분만 조금 남겨두고 손질해준 덕분에 먹기에 아주 편리했습니다. ​

>

그래서 손으로 집어 기호에 맞는 소스를 듬뿍 찍어 먹을 수 있었고, 꼬리가 손잡이 역할을 해 주었기 때문에 수고를 덜었어요. ​

>

딱새우는 육질이 너무 두껍고 단맛이 진한 만큼 새콤한 초된장과 잘 어울립니다. 달콤함에 이어 입 안을 자극해 주기 때문에 자꾸 끌어당기는 매력이 있습니다. ​​

>

딱딱한 껍질을 먹어서 잘 보면 마디마디가 굵고, 쫄깃쫄깃해서 있고, 보통 새우와는 뚜렷한 차이가 느껴졌습니다. 대신 향기는 안 나지만 오히려 깔끔해서 더 마음에 들었어요.​

>

딱새우를 먹는 사람들은 추가 판매 가격을 지불하면 딱새우 라면도 주문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고기를 먹고 남은 머리를 라면에 넣어서 즉석에서 끓여줬어요.​​

>

저희도 그 맛을 보려고 주문했는데요. 나오자마자 한입 먹어보니 새우머리에서 우러나온 깊은 해산물 맛이 진나베였습니다. 회를 먹은 후 화풀이에 딱 맞는 제주도 횟집 메뉴였다고 합니다.​

>

뿐만 아니라 깔끔한 맛이 술안주로도 최고였기에 결국 소주 한 병을 주문했습니다. 술 한잔과 딱새 라면의 궁합은 최고여서 바로 마셔 버렸습니다.​

>

화창한 풍경 앞에서 맛있는 해물요리를 먹다 보면 평소 마시는 술이 더 달게 느껴지는 효과도 있었습니다. ​

>

테라스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한잔하고, 안주로 남겨둔 고등어회를 김에 싸서 먹으니 금상첨화였습니다. ​

>

경, 그리고 딱새우 회는 한 판을 주문할 뿐이지만 한 마리의 크기가 커서 여럿이서 먹기에 충분했지요.​

>

식사를 마치고 나서 근처 광치기 해변에서 소화시키려고 산책도 해줘서 아주 더할 나위 없었어요. 맛도 좋았지만 신선한 제주 해산물을 마음껏 먹을 수 있었던 제주도 횟집이라 이곳은 앞으로도 자주 와보려구요.

Visits: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