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아이린 레드벨벳, 북한 평양공연! 김정은 빨간 이야~~

>

어제(1일) 오전 우리 예술단이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봄이 온다에 대비해 조용필 등 출연자들이 리허설을 함께하며 우리의 소원을 노래하고 있는 장면입니다.아래는 북한 김정은이 리설주와 함께 남한 예술단의 평양 공연을 보기 위해 나타나 화제가 된 것과 김정은이 북한 평양 공연에서 걸그룹 레드벨벳에 대한 관심을 나타내면 특히 누리꾼들 사이에서 아이린이 주목받는 이유에 대해 포스팅해 봅니다.^^

>

김정은과 리설주가 한국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하며 박수를 치고 있습니다.김정은이 자신의 몸을 무대 앞으로 향한 모습에서 정말 기뻐하는 것 같아요.원래는 김정은이 3일 남북 공동공연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상 이날 자리에 앉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내가 레드벨벳을 보러 올지에 관심이 많았는데 원래 모레(3일 공연)에 오려고 했는데 일정을 조정해서 오늘 왔다.평양시민들에게 이런 선물을 줘서 고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습니다.

>

김정은 위원장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박수를 치고 있는 가운데 아래 관객들을 위해 손을 흔들고 있습니다.김정일의 모습에서 21세기 유일무이한 황제같은 포스가 느껴진다;;

>

레드벨벳은 빨간맛과 배드보이를 열창하여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예리는 생각보다 (북한 관객이) 더 큰 박수를 쳐주고 따라 불러줬다고 한다.그래서 긴장이 풀렸다고 한다.라고 이야기했고 아이린 역시 숨이 찰 때 관객들이 웃으며 박수를 쳐주었다고 한다.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고 합니다.

>

김정은 위원장이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한국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뒤 ‘레드벨벳’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시중에서는 김정은이 걸그룹 레드벨벳을 선호하는 이유가 논란이 되곤 했죠.그룹명이 레드라는 것과 노래 이름이 레드라는 점에서 북한(공산당)의 상징색인 빨간 코드와 일치하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

한편,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그리고 한국의 예술단이 기념 촬영한 사진을 둘러싸고 네티즌들이 억측을 내놓아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노출된 사진 가운데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김정은 오른쪽에 리설주가 나란히 섰고 왼쪽에는 총괄감독을 맡은 윤상과 한국을 대표하는 가수 조용필, 이선희가 아니라 아이린이 김정은 바로 왼쪽에 섰다는 게 이유입니다.하지만 위의 사진을 자세히 한 번 보세요.김정은 위원장 왼쪽에는 도종환 장관이 나란히 섰고, 아이린은 앞 라인에 서 있습니다.아이린이 김정은의 옆에 서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아이린이 리살주와 동급인가. 김정은이 레드벨벳, 아이린, 찌는 듯이 덥던가..?등의 뉴스 제목이 눈에 띄죠.그럼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리살주와 아이린이 왜 같은 라인에 섰다고 주장할까요?아마 아이린이 귀엽고 사랑스러운 외모를 갖고 있기 때문에 김정은이 그녀에게 관심을 가졌다는 추측이겠죠.~;;

>

그럼 아이린의 신상에 대해 좀 재확인해 볼까요? 아이린의 본명은 배주현이고 고향은 대구 출신, 학력은 대구인지초등학교, 대구응암중학교, 대구학남고등학교를 졸업했습니다.키는 158cm로 작지만 균형 잡힌 몸매를 가지고 있습니다.그녀의 나이는 1991년에 태어났고 28세(만 27세)이므로 가장 예쁠 것 같습니다.너무 예쁘고 사랑스러워서 부른 오해 아닐까요? 아무튼 이번 예술단 평양 공연 멤버 중 걸그룹 레드벨벳에서 조이가 빠졌는데도 북한에서 호평을 받아 다행이네요. 다른 예술단에도 힘찬 박수를 보냅니다.지금까지 북한 평양 공연에서의 김정은 위원장 모습과 레드벨벳의 ‘붉은 맛의 노래’ 그리고 아이린의 나이, 키, 본명, 고향에 대해 재확인해 보았다고 합니다.

– ‘레드벨벳’ 평양 공연 현지 인터뷰 영상 보기

정연, 이미지텍 홈페이지 바로가기

Visits: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