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이상의 ..

며칠전에 대구에서 친구를 만나러 왔어요. 마침 우리가 만났던 곳 근처에 ‘생생일산로’에 나왔던 대구민뛰기 맛집이 있어서 방문했는데 기대 이상의 다양한 음식을 맛보고 와서 소개할게요.

맛칸페야시장주소:대구광역시동구동부로30길45-1영업시간:매일밤05:00-아침01:00(휴업매달마지막일요일)주차여부:주차가능

>

제가 갔다온 레스토랑은 맛칸페 야시장이라는 곳입니다. 동대구역에서 도보 15분이면 위치가 좋았지만 주차도 가게 앞이나 공영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어 차를 가져가도 부담이 없었습니다.

>

도착하니 이곳은 건물 1층에 위치해 있었습니다. “컬러풀한 간판 글씨와 외관이 멀리서도 잘 보이기 때문에, 주변에 음식점들이 즐비합니다”

>

내부로 들어서자 깔끔하게 정리된 홀이 반겨주었다. 자리는 모두 둥근 테이블의 입식 테이블이 배치되어 있었지만, 옛날식 인테리어 때문인지 실내 포차 같은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

주위를 둘러보니 아기자기한 벽화도 그려져 있더라고요. 그러다가 대나무 벌레 그림과 귀여운 문구가 눈에 띄었는데 이것만 봐도 이곳의 대표메뉴구나 싶어 꼭 먹어봐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

벽화 옆에는 커다란 현수막이 달려 있었습니다. 한우육회, 비빔밥, 된장찌개의 구성이 저렴하게 나온다고 해서 메인 주문 후 뭔가 아쉬울 때 추가 주문하기로 했습니다.

>

>

자리에 앉아서 메뉴를 살펴봤대요. 세트부터 단품까지 풍부한 메뉴가 있고 전체적으로 구성은 풍부하지만 추천 가격대는 합리적인 가격이라서 부담없이 이것저것 주문했습니다. (웃음)

>

주문하고 조금 기다렸더니 반찬에서 나온 거예요. 반찬은 콘, 당근, 오이, 특제 소스 등 4가지만 배달했는데 그만큼 메인 요리에 집중했다는 것이 느껴져 저는 오히려 만족했습니다.^^

>

이어 조개탕이 버너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가리비, 바지락, 배추 등 여러가지 재료가 듬뿍 들어 있었지만, 이 퀄리티가 기본 서비스라고 하니 갓선비에 감탄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

뜨거운 국물을 보니 술이 저절로 차서 바로 시켰어요. 이곳은 대구 덩어리는 물론 안주로도 맛있는 요리가 많아서인지, 술도 풍부하게 있기 때문에 취향의 폭이 넓어요!

>

드디어 저희가 주문한 문다기 삼합이 등장했습니다! 물불뚝이와 오도레기, 낙지숙회 등 세 종류로 구성되어 있는데 귀한 재료임에도 푸짐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이었다.

>

먼저 덩어리부터 한 점 뽑아봤습니다. 한우를 도축해 정형화시킨 탓인지 씹으면 입에서 녹고 씹을수록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다.

>

뻥튀기를 캄페나이트 마켓의 특제 소스에 찍어 맛보았습니다. 장어, 참기름, 마늘 등 다양한 재료가 들어간 소스였지만, 맵고 맛이 좋은 것이 까다로운 된장국과 특히 잘 어울려요.

>

>

이번에는 무다레와 문어 숙회, 오드레기를 삼합으로 먹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문어와 오드레기는 씹는 맛이 강한데, 반대로 상반되는 식감 때문인지 신기한 씹는 맛이 일품!

>

대구 덩어리를 먹고 갈 때쯤 한우 육회가 등장했습니다. 20,000원이라는 할인된 가격으로 한우 육회를 맛볼 수 있는 것도 신기하다.비빔밥에 된장찌개까지 듬뿍 나왔는데, 그야말로 제철 음식이었어요.

>

먼저 윤기가 흐르는 육회에서 한 점을 뽑아보았어요. 품질이 좋은 한우를 써서 그런지 입안에서 살살 녹았지만, 치즈와 함께 먹으니 양념이 잘 맞아 맛있게 즐길 수 있었다.

>

뚝배기에 끓인 된장찌개도 크게 떠서 먹어봤어요. 부추, 두부, 고추 등 여러 가지 재료가 듬뿍 들어 있었는데 국물 맛이 고소하고 매운 것이 술의 자연에 들어가는 맛이었습니다.

>

그릇에는 다양한 비빔밥 재료가 들어있습니다. 사장님이 추천해주신 대로 여기에 대구 줄기와 된장국을 추가로 넣어 주셨는데, 재료마다 알록달록한 색감 때문인지 더 맛있어 보였습니다.

>

각 재료와 밥을 고르게 잘 섞은 후 먹어보았습니다. 밥알 하나하나에 양념이 잘 배어 맛이 좋았는데, 군데군데 쫄깃하고 부드러운 육회까지 씹어 다양한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

>

마지막으로 신메뉴라는 육회물 냉면도 추가 주문했어요. 살얼음의 붉은 육수에 다양한 재료가 들어가는데 너무 푸짐한 것 같아 든든함이 느껴졌습니다.

>

육회와 야채를 육수에 잘 재운 후 걸쭉해요. 일반적인 냉면과 달리 보리 생면의 냉면이라 그런지 면이 쫄깃한 것이 부드러운 육회와 잘 어울립니다.

>

옆에서 보글보글 끓고 있는 조개탕도 한 숟가락 마셨어요. 조미료를 넣지 않고 조개와 야채만으로 끓인 탓인지 국물 맛이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식사 마무리로 먹기 좋았습니다.

>

뜨거운 조개탕에 술 한잔을 젓갈로 만들어 주었어요. 일상에서는 그냥 쓴 알콜맛 나는 소주뿐인데 분위기 좋은 곳에서 맛있는 음식과 어우러져 이날따라 술이 달아서 과음했네요~

다양한 음식을 저렴하게 맛볼 수 있는 맛집 야시장! 명물이라는 여주인은 물론 고급 안주까지 탄탄하게 갖추고 있습니다. 영업시간은 손님이 오면 늦은 시간까지라고 하니 참고하세요!

Visits: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