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토드라마] JTBC 이태원 클라쓰 5회 줄거리 알아봐요

>

이태원 클래스 리뷰 바로 시작합니다!

‘그냥 개를 키우지 그랬어’ ‘안 되는 거.이제 말하지 마.

>

원하지 않으면 실망도 없다고 합니다. 이 집만 아니라면 어디라도 자유로운 ‘​ 7회 첫 장면은 결혼의 차남 무게가 밖에 나오게 된 이유에서 나온다고 합니다.어릴 적 근원이에게도 얻어맞으며 자랐지만 아들보다는 명품에 관심을 가진 엄마와… 너무 세게 아이들을 키운 사랑을 느끼지 못한 아버지에게서 도망쳐 온 근수.

의지하고 싶은 사람.. 폐를 끼친 채 가만히 있지 않아서’ 근수는 그런 달콤한 밤부터 새로운 아이를 위해서, 새로운 아이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아르바이트를 하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그렇게 끈기까지 해서 단밤의 가족이 결정됩니다.

“별로 매니저는 필요없어.” “차장이 부족하니까 매니저가 필요하잖아.” 그런데 같이 끼어들어(?) 온이서(김다미), 갑자기 한밤중에 매니저를 한대요.그리고 지금 현대 밤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고, 인테리어 등의 위치도 곧 고쳐버린다.

>

어때요? 난 아직 필요없어요?””” 좋아.꼭 도움이 된 현재 티오 근수 포함 4명”​ 그 모습에 모두 조금 놀라는데…매번 월급도 지급해야 하고 티오가 가득 찬 단오 후에는 이소까지는 무리였습니다

>

이 가게에서 일하고 싶은 이유가 뭐야? “감이고, 이 사람이라면 인생을 걸어 볼 만하다는 그런 감이며” 세로이는 마지막으로 이서에게 이곳에 들어오고 싶은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는다.그리고 이 책의 답은 일반적이지 않았습니다.여기에서 새롭게 느꼈는지 무리입니다만, 이쪽도 달콤한 아침의 일원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앞으로 얘 달콤한 아침 매니저야”

한편 수아를 짝사랑하고 있는 근원에게 선보이라는 장대희.여기서 분원이는 자기는 연애하고 결혼하고 싶다고 하고 나가서…근원을 열렬히 좋아하는 상대가 수아라는 것을 대희가 알게 되었습니다.

>

이태원은 우리가 씹어 먹는 건가요? 어쨌든, 그 다음날 오전이 다시 오픈하는 날이 오고!! 이소의 SNS가 한 몫 했는지 엄청난 손님들이 찾아옵니다.

집에 가는 길에 그 모습을 본 수아. 표정이 푸근해 보이네요.

다음날 결혼식 포장마차도 식단 자중이 되어 있더군요.다행히 대희에게도 잘 맞은 것 같아서 통과했어요.

>

근원이 자는것을 마음에 두고있는것 같지만.. 모자란 놈, 짝사랑 같네.

>

저 가게, 단 오전. 박세리가 그 친구 가게지? 잘 됐네, 영업정지 됐는데 또 깨웠다. “이후 대희는 수아와 함께 여행을 떠나는데… 여전히 사람이 많은 단오전을 보게 됩니다.세이가 세운 가게라는걸 아는 대희는 남몰래 수아를 압박하기 시작하네요…울음

이런 달콤한 아침 한 가지 문제가 있었으니까…그것은 어쩔 수 없는 맛!이소는 도대체 왜 주방에서 마현이 일하고 있냐고 묻는다고 합니다.새로운 대답은 생각보다 너무 단순했어요.”전에 도시락이 맛있었어”

그리고 이번에 새롭게 밝혀지는 마현의 정체(?) 알고보니 마현은 트랜스젠더 ‘ᄉ’아직은 아니지만 돈을 모아서 수술을 하고 싶다고 합니다. 단오절에는 멤버들이 꽤 놀랐다고 한다.

한편, 이더와 사이가 나쁜 친구들이 단조 포장마차에서 일하고 있다는 것을 Sns를 통해 알게 되어 있습니다.

유일한 문제점입니다. 그 시각 뒤에서는 오늘따라 음식에서 컴플레인이 많이 발생하면 마현을 찾아가 소리를 지릅니다.그리고 바로 들어온 새.

>

“두배 넣었다. 이 가게가 마음에 들면 이 가격에 맞춰서 두배 노력해서” 새로운 것은 모두의 예상과 다르게 현이를 쥐어짜는것이 아니라… 돈을 더 주면서 더 열심히 만들어 달라고 합니다!!! 훌륭하다

>

내가 그랬지. 왜? 나 사탕 먹여줘 너는 괜찮을거라고 생각했니? 너 모르지? 내가 네 엄마 뺨도 때렸는데 “그리고 다음 날… 이소가 있는 이태원에 온 친구…본전도 없고 이서에게 엄청나게 얻어맞게 됩니다.여기서 밝혀진 건… 감밤이 영업정지를 먹인 장본인이 바로 이 아이였습니다.

당신 가게.. 경찰에 신고한 사람.. 그건 나야.. ” 수아는 말만 이렇게 했어.. ᅮ

>

오늘 하루 힘들어서.. 새로 이것들과 이야기를 나누겠습니다.세기는 이소가 마현을 기다려주는 것을 알고 그렇게 행동했군요.그리고 형도 해낼 줄 알았으니까~

맛있어요.특히 맛있어요. 엄청난 노력 끝에 특히 맛있는 요리를 한 마현~ “이제 단오절은 더 신나는 일만 남았나요~~~

>

“누가 누나야? 언니가 그렇게 짜증나, 너도 내가 짜증나? 말해봐” “왜 그래” 무슨 일 있어? 이후 단체 퇴근, 회식 도중 새로 술에 취해 초조해 하는 수아를 만난다고 한다.다정하게 손아이를 아끼는 새 그러나 수아는 이를 새로 막았고 욕까지 한다고 한다.

“이봐, 너는. 그렇게 혼자 힘쓰는 척하는 게 재수 없어.” “왜 그렇게 힘들어하니? 네가 뭘 하든 난 아무렇지도 않으니 넌 네 인생에 최선을 다했고, 아무 잘못도 없다며 여러모로 상황이 힘들어 새로 짜증낸 수아. 하지만 새로이 오히려 수아를 힘들게 하는 게 뭐냐고 물으며 걱정하네요.

>

“너무 빛나서” 사실 수아는 새롭게 빛나는 사람이라고 보고 있죠? 하지만… 상황이 상황이라 ᅲᅲᅲ 수아는 자신을 위로해 줄 새로운 것을 향해 다가가고… 두사람의 입술이 가까워지려고 해…?!

>

그때 이소가 등장해서 수아의 입을 틀어막아버린다구요! 이건 성희롱이라면서요, 이 둘 사이에 ‘이소’라는 사람이 들어가게 되었네요.​ 여기서 이태원 쿠르 라스 5회 검토는 마칩니다.

차카니의 드라마 리뷰&스토리 ‘이태원 클러츠’

Visit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