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 들으면 더 좋은 인디 밴드 본 !!

미국의 걸출한 인디밴드 ‘본 이베어(Bon Iver)’가 1월 12일 내한공연을 펼칩니다. 2016년 2월 이후 3년 만의 내한공연. 그동안 본 이베어는 전작과는 전혀 다른 탤런트의 앨범 <22, A Million>과 를 발표했고, 한 달 뒤 열리는 그래미 어워드에 올해의 앨범과 올해의 레코드 부문에 오를 정도로 외적으로도 성장했습니다. 영화 속에 쓰인 본 이베어의 음악을 떠올리며 콘서트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여보자.

>

“Roslyn”<뉴문>(2009)

<트와일라잇> 시리즈의 사운드트랙은 오리지널 스코어와 다양한 아티스트의 노래를 모은 컴필레이션의 2판본이 나왔습니다. 그레이 아나토미, 가십걸 등의 음악 슈퍼바이저를 담당했던 알렉산드라 패서버스는 기존의 명곡이 아닌 해당 영화를 위한 신곡을 아티스트들에게 의뢰해 그 결과를 모으며 트와일라잇 속의 음악을 구성했습니다. 제작비 대비 14배에 달하는 수익을 올려 드라마 ‘트와일라잇’ 시리즈로 가장 큰 성공을 거둔 ‘뉴문’은 톰 요크(Thom Yorke), 킬러스(The Killers), 뮤즈(Muse), 데스 캡 포 뷰티(Death Cab for Beauty) 등의 새 싱글로 이 뱀파이어 로맨스의 오명을 다소 중화시킵니다. <그레이 아나토미> 시즌 2에서 본 이베어의 “Skinny Love”를 선곡한 바 있는 패서버스는 본 이베어와 함께 2009년 당시 미국 인디씬의 새로운 재능으로 주목받았던 세인트 빈센트(St. Vincent)의 듀엣 “Roslyn”을 성공시켜 뛰어난 기획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습니다. 자신이 영원히 뱀파이어가 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은 벨라(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에드워드(로버트 패틴슨)와의 사진을 반으로 접고 그를 그리워해 바로 만나는 장면으로 사용됐습니다.

>

>

“Wisconsin”〈레스트리스〉(2011)

따뜻한 어쿠스틱 악기와 몽롱한 앰비언트가 어우러진 본이베어 음악은 한밤중 배경음악으로 최고입니다. 좋은 겨울이라는 밴드의 이름처럼 서늘한 계절 밤이면 더욱 황홀해질 것이다. 미국 인디 문화의 거장 구스 반 산토도, 본 이베어의 장점을 파악해, 데뷔 앨범의 히든·트랙으로 전달된 “Wisconsin”을 배치했습니다. 간신히 마음을 연 이노크(헨리 후퍼)와 싸운 뒤 애니(미와 바시코브스카)는 한밤중까지 일어나 혼자 핼러윈 사탕을 분류하다 누나가 바로 옆에 앉습니다. “이 노크 얘기 안 해?”라고 묻자 애니는 “언니는 남자친구 만나고 싶어?”라고 대답했습니다. 갑자기 훈훈한 분위기가 흐르더니 ‘Wisconsin’이 흘리는 오전의 따뜻한 공기는 다시 자연스러워집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애니메이션이 발작을 일으키면서 평화는 깨지고 맙니다. 아직 잔잔한 음악 때문에 상황은 더 절박해 보입니다.

>

>

“Holocene” <우리는 동물원을 샀다> (2012)

음악잡지 롤링스톤 기자 출신의 감독 카메론 크로는 클럽 싱글즈(1992), 올모스트 페이머즈(2000), 바닐라 스카이(2001) 등을 통해 특유의 선곡 센스를 발휘해 왔습니다. 시가 로스(Sigur R醫s)의 영시(J醫nsi)가 오리지널 스코어를 제작한 <우리는 동물원을 샀다>도 영화 전반에 윌코(Wilco), 밥 딜런(Bob Dylan), 에디 베이더(Eddie Veder), 닐 영(Neil Young) 등의 명곡으로 가득합니다. 본 이베어의 2집 앨범이자 최고 걸작 에 수록된 “Holocene”은 격한 감정을 다소 성급하게 가라앉히는 역할을 합니다. 벤자민(맷 데이먼)은 신혼집 동물원을 인수하고 리모델링을 준비하면서 호랑이 스파에 대한 견해차로 켈리(스칼렛 요한슨)와 목소리를 높입니다. 켈리가 집에 가서 어두컴컴해지자 Holocene이 흐르면 그는 벤자민의 아들과 감정을 털어놓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격했던 분위기는 순식간에 녹아버립니다. 늦게 귀가하는 벤자민이 말없이 켈리의 손을 꼭 잡는 것조차 자연스러운 온기.

>

>

“Wash.” & “The Wolves (Act I And II)”〈라스트 앤드 본〉 (2012)

이만큼 본느 이베어의 음악에 애정을 나타낸 영화가 있을까. 프랑스 영화 <라스트 앤 본>은 오프닝과 엔딩에 각각 본 이베어의 “Wash.”와 “The Wolves”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삼류 권투선수 알리(마티아스 쇼에나에츠)가 아들과 함께 이리저리 떠도는 도입부는 처음엔 주변의 현실적인 소리만 강조했지만 이들이 열차에 오른 뒤에는 Wash와 함께 이들 부자의 여정을 떠난다고 합니다. 아무리 옮겨도 그들은 정착하지 못한 채 거리에서 시간을 보내고,’Wash.’의 따뜻한 목소리는 비참한 처지에 간신히 숨을 트이게 한다고 합니다. ‘The Wolves’가 적힌 결말은 판타지 같대요. 좌절과 희망을 끊임없이 오간 영화는 결국 희망으로 끝나는 것처럼 멈춘대요. 기타 소리의 공명을 합친 목소리가 포옹되면서 서서히 감정을 키워가는 The Wolves 아래 러닝타임 내내 빛을 더듬던 인물은 빛에 싸여 사라진다고 합니다. 이것을 해피 엔딩으로 받아들일지 어떨지는 관객에게 맡겨 둔다고 합니다. 같은 시기에 한국에 개봉한 <플레이스 비욘드 더 파인즈>도 엔딩에서 본 이베어의 “The Wolves”를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

>

“Skinny Love” <우리가 들려주는 이야기> (2013)

이 베어의 노래는 좀처럼 격렬해지지 않아요. 감정의 농도가 아무리 높아지더라도 저스틴 버논의 보컬은 격한 목소리를 내는 것은 드문 일입니다. “Skinny Love”는 그 드문 예외입니다. 시작부터 상당히 힘차게 컨트리풍의 멜로디를 풀어낼 만큼 흥을 돋우는 버논이의 열창으로 성큼성큼 나아가는 전개 덕분에 ‘Skinny Love’는 본 이베어의 데뷔 앨범 로 특히 사랑받았습니다. 배우로 데뷔해 우리도 사랑일까(2011)로 감독 자리를 굳힌 사라 폴리의 자전적 다큐멘터리 우리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Skinny Love가 오프닝을 장식합니다. 폴리의 가족이 카메라 앞에 서고, 아버지가 스튜디오에 들어가는 과정이 이 건강한 노래를 만나 그저 밝은 것처럼 보이지만, 흑백 화면의 어머니가 드문드문 비춰지면서 우리가 들려주는 이야기가 바로 현세의 모습으로 카메라를 마주할 수 없는 이 여성에 관한 것을 직감했습니다.

>

>

“Hinnom, TX” <웜 바디스> (2013)

모든 것이 파괴됐지만 행복한 시간을 보낸 공항을 떠난 R(니컬러스 홀트)와 줄리(테레사 팔머). M의 도움으로 안전한 곳에 이르지만 그곳에서도 좀비들은 인간인 줄리를 발견하고 서서히 밀려듭니다. R은 줄리의 손을 잡고 좀비들 사이를 빠져 나갑니다. 오픈카를 탄 두 사람이 빗속을 달리는 장면에서 본 이베어의 Hinnom, TX가 울리기 시작했습니다. 수면 위로 펼쳐지는 진동처럼 건반 소리가 일정치 않은 속도로 공명하는 가운데 R은 방향 없이 또렷한 눈을 하고 가만히 앉아 있습니다. 손을 잡는 순간 사랑이라는 것을 깨달은 듯. 저스틴 버논의 독특한 목소리 덕분에 본 이베어의 음악은 항상 숭고하다는 소감이 따르지만 제대로 된 대화 없이 빗속을 질주하는 이 장면에 깔리는 Hinnom, TX는 확실히 관능적으로 들립니다. 이 음악 덕분에 줄리의 집에 들어가는 시퀀스에 섹슈얼한 긴장이 유효해진다고 봐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

>

“Do You Need Power?” <클리드 2> (2018)

스포츠, 그것도 복싱을 다룬 영화와 본 이베어에 음악이 쓰이다니. <클리드 2>의 OST 트랙 리스트가 공개됐을 때 많은 음악팬들이 깜짝 놀랐습니다. 힙합 프로듀서 마이크 윌 메이드잇(Mike Will Made-It)이 프로듀싱을 맡은 The Album 버전 사운드트랙을 가득 채운 힙합/R&B 뮤지션들의 목록 속에서 본 이베어의 존재는 확실히 달라진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위화감은 없습니다. <클리드 2>의 엔딩 크레딧을 장식하는 는 본 이베어의 작업이라기보다는 마이크 윌 메이드잇의 비트에 저스틴 버논이 목소리와 멜로디를 더한 트랙이라고 봐야 하기 때문입니다. 릴 웨인(Lil Wayne)의 랩트랙 Amen과 노래처럼 자연스럽게 연결된 Do You Need Power?는 주요 기술진의 스아이패드가 지나가면서 배우들의 크레딧을 장식합니다.

>

>

씨네플레이 문동명 객원기자

>

Visits: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