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이 있었던 !!!

# 제주도마사지 에월테라피 빕이 살고 있는 제주도. 자유부인으로 친구들과 함께 다녀온 제주도, 1년에 한 번씩 힐링 워크샵으로 우리는 제주도에 입성! 제주도에는 1년에 한번은 꼭 가봐야 할 것 같아요. 갈 때마다 할 수 있는 맛집 때문에 거의 같은 곳을 찾은 적이 없을 정도다.이곳저곳 걸었더니 피곤해. 마사지 받으러 고고-

>

우리가 갔던 곳은 애월에 있어서 애월고속도로를 달리면서 쉽게 찾을 수 있었습니다. 고내리 포구에서 1분 거리였어요. 가는 길에 이정표가 있다

>

그렇게 도착한 가게 앞에는 패키지와 상품에 대한 입간판이 세워져 있었다. 노란색이 되어서야 눈에 잘 띄었어요.

>

평소에는 등 관리가 중심이었지만, 이번에는 많이 걷거나 하여 골프 패키지에 당첨되었습니다. 평소에는 골프패키지가 별로 없는데 제주도로 골프치러 오시는 분들이 많아서 그런지 골프패키지가 눈에 띄었다고 합니다. 족욕부터 발 관리까지, 특히 아로마 전신 순환 관리가 눈에 들어왔다고 한다. 왠지 릴렉스 시켜줄것 같은 기분~~

>

건물도 태국에 온 기분… 12월 태국 여행 때 갔던 라바나아석 역이 생각난다.태국의 정통 왓포타이 앤 아로마라고 써져 있고, 이곳은 창문이 크게 열려 있는 방이 매우 독특했습니다.

>

안으로 들어가면 바자회가 보이는 것은 빈티지한 느낌의 수납장이었다. 이곳에서 신고 있던 신발을 넣어두고 슬리퍼로 갈아 신었다.

>

우선 슬리퍼는 가죽으로 땀이 흡수되지 않고, 나름대로 관리가 잘 되어 안심하고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

내부는 마치 카페에 온 듯한 기분이 들 정도로 멋진 공간이 펼쳐져 있었다. 전체적으로 빈티지한 분위기가 전원적인 주변과 상당히 잘 어울렸다.

>

정면에 놓여있던 거울도 굉장히 고풍스러웠어요. 뭔가 독특한 개성이 느껴져서 좀 더 분위기 있고 인테리어에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

다른 한쪽은 타자기나 라디오, 카메라 등 최근의 핫한 복고 감각으로 인텔라 되어 있었다. 어렸을 때 은은한 아로마 향기를 맡으며 하나하나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다고 해요.

>

그리고 푹신한 소파에 앉아 잠시 대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의자가 손님들을 중심으로 마련돼 있어 만족도가 높은 제주도의 마사지 숍이었다고 생각합니다.

>

앞에 놓여 있던 테이블에는 제게 필요한 아로마를 찾을 수 있도록 카카오톡이 놓여 있었습니다. 쟈스민과 레몬 글라스, 유칼립투스와 박하사탕의 4종류가 있었습니다만, 각각 어디에 좋은지 쓰여져 있었습니다. 내 명우는 박하야~

>

먼저 족탕을 받아 갔는데 볼 것이 꽤 많았던 곳이라 잠시도 지루했습니다. 벽 쪽에 놓인 말은 여기저기 있어 눈길을 끌었다.

>

족욕탕 의자도 부드럽고 깨끗한 편이었다. 담요와 쿠션도 잘 준비되어 있어 편안하게 즐길 수 있었다.

>

반바지로 갈아입었기 때문에 예민하거나 에어컨을 싫어하는 분들을 위해 배려한 것 같습니다. 그냥 나는 다리만 닿으면 딱 좋아~

>

이처럼 제주도 마사지의 1단계 족욕은 보라색 물이 기본으로 맞춰져 있었다. 은은하게 아로마 냄새가 퍼지고 발끝에서 뜨거워졌기 때문에 꿈자리가 나빠졌다고 합니다.

>

물 자체가 좋아서 그런지 기분이 더 좋았다. 오일까지 구워져서 그런지 매끄럽고 부드러운 것이 정말 마음에 들어

>

족욕을 마치고 발을 닦고, 룸에 블로그를 받아 갔습니다. 표지판도 나무로 되어 있어 더욱 매력적이었습니다. 향토적 개성이 살아 있었다.

>

침대는 자주색과 분홍색 수건과 이불로 이뤄져 있었다고 한다. 특유의 냄새가 풍기는 점이 매력적이었다고 한다. 깨끗하고 청결하다는 인상을 많이 받았다고 한다.

>

가끔 마사지를 하러 가면 기분이 좀 나빠질 때가 있지만, 청결하고 관리가 잘 되어 있는 느낌이 들었다. 창가에 위치한 방이었지만 자연스럽게 외장이 가능한 제주도의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었다.

>

그리고 적당히 낮았던 이 베개는 목에 부담이 없었다고 한다. 이곳에도 수건이 깔려 있어 위생관리에 신경을 쓰는 것 같았다고 한다.

>

애인 방도 있다고 해서 어떤 얼굴을 하고 있는지 보고 있을 뿐입니다. 나중에 아이들이 좀 크면 남편과 함께 와도 되는 줄 알았어요.친구랑도 연인룸도 괜찮지만~~

>

한구석에는 수건이 잘 정돈되어 있었습니다. 아로마 테라피를 받고 있는 동안 바로 사용하여 버리기 때문에 깔끔하게 안심할 수 있었습니다.

>

우리는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할 수 있는 장소에서 받았다. 공간이 너무 예뻤고, 따뜻한 햇살이 쫙 비치는 것도 꽤 분위기가 있어서 여기에 오래 있어 가고 싶었다.

>

이렇게 제주도의 마사지를 받으며 푸른 하늘과 바닷가를 볼 수 있는 곳은 많지 않을 것 같았다. 주변에 다른 건물은 없고 뷰가 여유롭다고나 할까.

>

몸이 녹아 버릴 정도로 마사지를 받고 다시 옷을 갈아입으러 갑니다.여기도 현대적이고 예쁜 블로그가 있어서 찾기 쉬웠어요.

>

처음 오신 분들을 위해 별도의 안내도 있었습니다. 사장님의 배려가 여기저기 보일 뻔 했어요.

>

오일 때문에 미끈거렸는데 파우더 룸도 있어서 편하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

휴지, 면봉, 아이리무버까지 갖춰져 있었다.

>

탈의한 옷이나 마사지 옷과 수건도 놓아 두면 좋은 곳이 따로 있었습니다. 어떤 점은.. 가끔 사물함에 그냥 있는 곳도 있었는데 어쨌든 여기는 정말 위생적이에요.

>

이렇게 모든 마사지를 마쳤더니 몸이 너무 나른해서요. 제주까지 왜 마사지를 받나 했더니 태국에서도 하루 1마사지 받듯 많이 놀면 힐링도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2층에서 1층으로 내려가는 공간도 마련돼 멋졌다.

>

조명과 인테리어는 공간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것 같다.

>

서울에서 태국에서 받은 것과는 또 다른 공간에서 받아보니 느낌이 새롭더라고요. 여행 중에 조금 피곤할 때 받아서 만족도가 더 높았던 것 같아요. ​​​​​

>

Visi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