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어리더 3대장’ 서현숙 ‘중랑천 볼까요

치어리더 3대장으로 꼽히는 서현숙(25)과 신인가수 고승현(28)이 2년째 열애 중입니다. 4일 지인은 지인의 소개로 만난 서현숙과 고승현이 2년째 분홍색 열애 중입니다. 두 사람은 무명 시절을 함께하며 힘들 때 의지하며 연인관계로 발전해 현재까지 사랑을 유지하고 있다고 귀띔했습니다.

>

서현숙은 현재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치어리더 중 한 명입니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프로축구 FC 서울, 프로배구 GS칼텍스의 치어리더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금발 단발이 트레이드마크인 서현숙은 멋진 퍼포먼스로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에는 남성잡지 맥심 11월호의 표지모델을 맡아 역대급 열풍을 일으켰습니다. 사상 최단기간 품절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고 합니다.

>

중랑천 박효신이라는 별명의 신인 가수 고승현은 지난달 28일 가수를 준비한 지 4년 만에 자신의 첫 데뷔 싱글 할 일 없다를 발표하며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2015년 케이블 채널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1’에 ‘중랑천 박효신’으로 출연, 박효신 크로율 100%에 가까운 음색으로 세간의 관심을 집중시켰습니다.

>

이후 보컬 레슨을 하며 생계를 이어온 고승현은 자신의 음악성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4년이란 시간을 참고 며칠 전 결실을 맺었습니다. 첫 싱글앨범 할 일이 없다를 세상에 내놓고 가수로 정식 데뷔했어요. 호소력 강한 목소리의 고승형은 PHO엔터테이너 출신 엔터테이너 제이와 촬영한 웹드라마 이별 증후군 공개도 자제하고 있습니다.

Visits: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