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코앞이다! – 개인적으로 기대하고 알아봐요

개인적으로 기대하는 2020년 개봉 예정인 할리우드 영화 *작품에 대한 간단한 요약은 다분히 주관적인 요소도 포함될 수 있습니다.’팩트’라고 생각하지 말고 그냥 참고하세요.각 작품의 자세한 포스팅은 추후 계속될 예정입니다.*모든 작품의 공개 예정일은 ‘북미’기준으로 도중에 공개 계획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

언더워터 (Underwater1월 10일 개봉 예정) 연출: 윌리엄 유뱅크 주연: 크리스틴 스튜어트 장르: 액션, 호러, 스릴러 바다의 깊은 곳에 있는 연구실이 지진에 의해 손상된다고 한다. 이에 대해 노라(크리스틴 스튜어트)를 비롯한 사람들은 살아남기 위한 대책을 세우려고 합니다. 하지만 이들이 맞닥뜨린 것은 더 큰 위협이었다고 한다. 파손된 연구실 밖 심해에는 더 무서운 존재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

나쁜 놈들:포에버(Bad Boys for Life1월 17일 개봉 예정) 연출:아딜 알비, 빌랄 파라 주연:윌 스미스, 마틴 로렌스, 버네사 하진스 장르:액션, 코미디 경찰 버디 무비의 레전설이 돌아왔습니다. 무려 17년 만에 제작된 속편이라 이젠 라우리(윌 스미스)와 버넷(마틴 로렌스)은 은퇴를 생각하는 아저씨가 됐지만 그래도 이들의 악동기질과 케미는 여전합니다.​

>

닥터 두리틀(Dolittle1월 17일 개봉 예정, 국내 1월 8일 개봉 예정) 연출: 스티브 개건 주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안토니오 반데라스, (목소리)톰 홀랜드, 라미 말렉, 마리온 코치얼 장르: 코미디, 가족, 판타지 동물의 말을 들을 수 있는 닥터 두리틀이 다양한 동물들과 함께 미지의 세계로 향하는 특별한 모험을 시작합니다. 그리고 그 모험은 결코 평범하지 않다고 합니다. 원작의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한 본작에서는 아이언맨이 아닌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다른 매력을 찾을 수 있을 것 같아요.​

>

젠틀맨(The Gentleman, 1월 24일 개봉 예정) 연출: 가이 리치 주연: 매튜 매캐너히, 찰리 한냄 장르: 범죄, 액션 <알라딘>으로 국내 천만 관객을 모은 가이 리치 감독이 신작을 들고 돌아옵니다. 이번에는 전작과는 전혀 다른 범죄 액션으로 자신의 마약 사업을 오클라호마 억만장자에게 팔려는 영국 마약왕의 이야기입니다. 평범한 사람에게는 잘 모르는 어두운 세계의 추악한 모습이 그려지네요.​

>

버즈 오브 프레이: 할리퀸의 황홀한 해방(2월 7일 개봉 예정) (Birds of Prey: And the Fantabulous Emancipation of One Harley Quinn) 연출: 케티 양 주연: 마고로비,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테드, 자니 스몰렛, 이완 맥그리거 장르: 액션, 불법행휘 버즈 오브 프레이는 DC 코믹스의 슈퍼어로 구성되어 있다고 합니다. 즉, 마고 로비의 “하리 퀸”을 필두로 하는 새로운 팀이 출격하는 것입니다. 덕분에 버즈 오브 프레이에서는 헌트리스, 블랙 카나리아 등의 신캐릭터를 다수 만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슈퍼소닉(Sonic the Hedgehog2월 14일 개봉 예정) 연출: 제프 파울러 주연: 짐 캐리, 제임스 마스던 장르: 애니메이션, 액션, 코미디 이 시점에 슈퍼소닉이라고? 라고 하시는 분들도 계실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어릴 때 즐겨하셨던 게임의 캐릭터이기 때문에 기쁜 마음이 더 큽니다. 댐&더머2 이후 짐 캐리의 배우를 오랜만에 극장 개봉작으로 볼 수 있다는 것도 반가워요. 애니메이션과 실사가 결합된 본작은 5월 개봉한 명탐정 피카츄와 비슷한 느낌의 영화가 될 것 같아요.​

>

엠마 (Emma2월 14일 개봉 예정) 연출:아톰 드 와일드 주연:안야 테일러 조이, 조쉬 오코너, 빌 나이장르:드라마 이 작품을 꼽는 분은 많지 않을 것 같은데, 저는 눈에 띄었습니다. 유명한 “제인 오스틴”의 동명 소설이 원작으로 “23 아이덴티티”의 안야 테일러 조이가 “엠마”를 연기하는 본작품으로, 미국의 유명 사진가이자 뮤직비디오 감독인 “아톰·드·와일드”가 연출 데뷔합니다. 스틸컷에서도 느낄 수 있듯이 감각적인 이미지의 활용도 돋보이는 영화가 될 것 같습니다.​

>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Onward, 3월 6일 개봉 예정) 연출: 댄 스캔런 목소리 출연: 톰 홀랜드, 크리스 프랫, 줄리아 루이스, 옥타비아 스펜서 장르: 애니메이션 올해 최초의 디즈니 픽사 애니메이션이 3월에 출격합니다. 마법이 사라진 세상, 단 하루의 기적을 얻은 형제가 소원을 이루기 위해 떠나는 여행이 결코 평범하지 않을 것입니다.개인적으로 믿고 보는 디즈니 픽사의 애니메이션이므로, 본 작품도 기대가 됩니다.​

>

콰이어트 플레이스: 파트 2 (A Quiet Place: Part Z, 3월 20일 개봉 예정) 연출: 존 크라신스키 주연: 에밀리 브랜트, 노아 주프, 밀레센트 시몬스, 킬리언 머피 장르: 공포, 서스펜스 2018년 개봉한 ク콰이어트 플레이스’의 후속 이야기가 준비 중입니다. 1편에서 아버지 리어보트(존 크라신스키)가 목숨을 잃었지만, 남은 가족들은 일단 생존해 절망적인 상황에 대한 타개책까지 찾았는데 이어지는 이야기는 어떻게 될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소리에 극도로 민감한 ‘크리처’의 정체 또한 밝혀질까요? 아버지의 공백을 메워줄 새 인물로 킬리언 머피가 등장하는 본작은 아직 영화에 대한 정보가 잘 전달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하지만 일단 3월20일이 개봉예정일로 되어있네요.​

>

뮬란(Mulan3월 27일 개봉 예정) 연출:니키 카로 주연:유역비, 공리, 경자당, 이영걸 장르:모험, 가족 디즈니의 다음 실사화 프로젝트 ‘뮬란’이 공개 준비에 들어갔다. 다만 뮬란 역에 유역비가 캐스팅된 것부터 그의 홍콩 시위 관련 발언까지 영화의 외적으로 다소 시끄러운 작품입니다. 그래서 벌써부터 뮬란을 보이콧하겠다는 움직임도 보이는데, 과연 이런 논란을 불식시키는 영화가 될 수 있을까요.그런데도 디즈니로서는, 중국 시장의 흥행은 확보되고 있으므로, 큰 걱정은 없을 것이다.​

>

007 노타임 투다이 (NO TIME TO DIE4월 2일 개봉 예정, 국내 4월 9일 개봉 예정) 연출:캐리 후쿠나가 주연:다니엘 크레이그, 라미 마레크, 레이 세이두, 라샤나 린치 장르:액션, 스릴러 언어는 필요없는 007 시리즈가 2015년 ‘스펙터’ 이후 5년 만에 돌아옵니다. 전작에서 본드걸로 등장한 레아 세이두가 여전히 제임스 본드 옆을 지키고 있지만 사실 이번 작품에서 주목할 부분은 따로 있어요. 제임스 본드가 은퇴함에 따라 살인면허 007을 넘겨받을 새로운 여성 비밀요원 노미(라샤나 린치)가 등장합니다. 그동안 제임스 본드 역을 계속 남자 엔터테이너들이 해 온 것을 감안하면 그야말로 파격적인 교체라 할 수 있겠지만 계속되는 007 시리즈가 과연 어떤 영화가 될지 궁금하군요. 그 전에, 다니엘 크레이그가 연기하는 마지막 제임스 본드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4월에 만날 수 있습니다.​

>

X-men:뉴 뮤턴트(The New Mutants4월 3일 개봉 예정) 연출:조쉬분 주연:안타니 테일러 조이, 메이지 윌리엄스, 찰리 히튼 장르:SF, 호러, 액션 디즈니가 20세기 폭스를 인수했기 때문에, Xmen:뉴 뮤턴트는 FOX로 제작한 마지막 Xmen영화가 되었다고 합니다. 초능력을 가진 아이들이 비밀수용소에 갇힘으로써 펼쳐지는 ‘공포의 이야기’는 기존의 엑스맨 작품과는 다른 즐거움을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지난해부터 SNS가 있던 작품 공개가 미뤄졌고, 재촬영에 대한 소문까지 났을 정도로 내부 반응이 좋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바로 스트리밍 서비스로 넘어갈 수 있다는 말까지 나왔는데 그래도 일단 개봉일이 잡혔대요. 과연 이번에는 무사히 개봉될 수 있을까요?​

>

트롤스 월드 투어(Trolls World Tour, 4월 17일 개봉 예정) 연출:월트 도른, 마이크 미첼 목소리 출연:안나 켄드릭, 저스틴 팀버레이크, 샘 록웰, 제이미 도런, 제임스 코든 장르:애니메이션, 뮤지컬 긍정의 에너지가 넘치고 노래와 춤이 끊이지 않았던 행복한 트롤 왕국에 발생한 위기를 유쾌한 이야기와 다양한 색채와 함께 풀어내는 애니메이션 트롤즈 월드 투어(2017편으로 속편입니다. <트롤스 월드 투어>라는 제목에서 경쾌한 <음악>이 떠오르죠? 이번 작품도 귀를 즐겁게 해주는 다양한 노래와 함께 즐거울 것 같은 기대감이 생깁니다.​

>

피터 래빗 2(Peter Rabbit 2, 4월 19일 개봉 예정) 연출: 윌 글래그 주연: 로즈 번, 도널 그리슨 (목소리) 제임스 코든, 마고로비, 엘리자베스 데비키 장르:애니메이션, 코미디, 가족절로 웃길 만큼 귀엽지만 끊임없이 사고를 치는 귀찮은 토끼 피터 래빗과 친구, 그리고 착한 화가 비(로즈 번)의 이야기를 유쾌하게 즐겼던 피터 래빗은 역시 후속 이야기로 돌아갑니다. 이번에는 더 넓은 곳으로 이동하여 사고를 발생하게 되어 있는 것입니까. 1편에 출연한 로즈 번, 도널 그리슨, 그리고 화려한 목소리의 캐스팅에 이 2편에서도 만날 수 있다.​

>

블랙 위도(Black Widow5월 1일 개봉 예정) 연출:케이트 쇼트랜드 주연:스칼렛 요한슨, 플로렌스 휴, 레이첼 와이즈, 데이비드 하버 장르:SF, 액션, 보내기 싫지만 오늘은 그렇게 해야 할 시간이 됐다고 합니다. 그동안 MCU를 이끌었던 핵심 멤버 나타샤 로마노프의 첫 번째 솔로무비이자 그녀의 마지막 이야기 블랙 위도가 내년 마블의 첫 번째 영화로 선정됐다고 합니다. 이야기의 시간의 배경은 시빌 워와 인피니티 워 사이에 과연 그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

인시디어스5(Insidious:The Dark Realm5월 5일 개봉 예정) 연출:제임스 완주연:린 사예, 다나이 로드리게즈 장르:공포<인시디어스> 5화째에는 무려 “제임스 왕”감독이 연출에 이름을 올렸다고 한다. 잘못 봤나 싶어서 다시 봐도 맞아요. 아쿠아맨을 성공적으로 제작하고 나니 이젠 큰 물에서 놀게 되고 공포영화는 계속 제작만 하게 될 줄 알았는데 그가 연출을 맡다니 너무 기뻐요. 다만 살아있는 존재의 세계에 혼란을 일으키려는 악마적 실체가 주인공이 되는 <인시디어스>의 5화는 아직 알 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분명한 건 인시디어스 3, 4편 엔딩에 등장한 붉은 얼굴의 악마가 전면에 등장한다는 겁니다.​

>

금발이 너무해 3 (Legally Blonde 3, 5월 8일 개봉 예정) 연출: 제이미 석 주연: 리즈 위더스푼, 알라나 우바치 장르: 코미디 17년 만에 돌아온 것은 나쁜 놈들만이 아닙니다. 금발이 너무해 역시 2003년 금발이 너무해2에 이어 17년 만의 컴백입니다. 위 영상에 발렌타인데이라고 적혀 있는 걸 보니 그 시즌을 겨냥해 준비했던 것 같은데 그것보다는 더 걸리게 된 것 같네요. 17년 전 에너지 넘치고 사랑스러웠던 엘 우즈(리즈 위더스푼)는 어떤 모습이 됐을까요. 이번 3편에서도 엘 우즈는 당연히 리즈 위더스푼이 맡습니다.​

>

분노의 질주 9(가제) (Fast & Furious 9, 5월 21일 국내 개봉 예정) 연출: 저스틴 린 주연: 빈 디젤, 샤를리즈 테론, 미셸 로드리게즈, 내털리 이매뉴얼 장르: 불법행동, 액션처럼 시리즈가 길어지는데도 하나같이 재미있는 작품은 드물죠. 그래서 아무리 시리즈가 계속된다 해도 반갑기까지 한 <분노의 질주>가 아홉 번째 시리즈를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드라마 분노의 질주: 더 맥시멈(2013)의 저스틴 린 감독이 연출로 복귀한 이번 작품에서 돋보이는 이름은 샤를리즈 테론. 전작에서 도미니크 트레토(빈디젤)와 가족을 절체절명의 위기로 몰아넣었지만 계획에는 실패한 사이퍼(샤를리즈 테론)가 더욱 강력한 캐릭터로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

>

원더우먼 1984 (Wonder Woman 1984, 6월 5일 개봉 예정) 연출:파티 젠킨스 주연:갈가 닷, 크리스 파인, 크리스틴 위그, 페드로 파스칼 장르:액션, 판타지 위기의 DC를 구한 원더우먼이 3년 만에 돌아옵니다. 1탄 1차 세계대전을 거치며 이번에는 1984년이 시간적 배경이 되는데, 특히 주목해야 할 부분은 다시 돌아온 스티브(크리스 파인)입니다. 전작으로 목숨을 잃은 그는 왜 기운이 없고, 그것도 전혀 늙지 않은 모습으로 돌아왔을까요? 뿐만 아니라 원더우먼의 숙적 ‘치타’가 처음 공개되는 것을 비롯해 새로운 빌런의 등장까지 풍성한 스토리가 무대인 <원더우먼 1984>는 6월 공개될 예정입니다.

>

서울(Soul, 6월 19일 개봉 예정)연출 : 피트 닥터 목소리 출연:티나 페이, 제이미 폭스, 다비드 딕스, 필랴사 라샤드 장르:애니메이션, 판타지 우리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는 무엇일까요? 결코 쉽게 답할 수 없는 이 중요한 질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뉴욕의 한가운데서 우주영역으로 나아가는 여정이 <서울>을 통해 그려집니다. 이렇게풀은글을보면뭔가어려운것같지만그런걱정은안하셔도 돼요. 디즈니 픽사의 수작 애니메이션 인사이드 아웃 역시 처음 글을 봤을 때 묵직하기도 했으니까요. 인사이드 아웃의 연출과 각본을 맡은 피트 닥터 감독의 신작이며, 2020년 두 번째 디즈니 픽사의 애니메이션 소울은 6월 19일 개봉 예정입니다.​

>

탑건:매버릭(Top Gun:Maverick6월 25일 개봉 예정) 연출:조셉 코신스키 주연:톰 크루즈, 제니퍼 코넬리, 마일스 텔러, 에드 해리스 장르:액션 톰 크루즈하면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를 떠올리는 분이 가장 많을 텐데요, 역시 그의 대표작은 탑건입니다. 지금의 톰 크루즈를 탄생시킨 영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탑건>은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게 구전되고 있는 작품이지만, 바로 그 <탑건>이 무려 33년 만에 ‘리메이크’가 아닌 ‘후속 이야기’를 가지고 돌아옵니다. 물론 탑건(1986)의 토니 스콧 감독이 다시 연출을 맡아 줬으면 좋았을 텐데 그럴 수 없게 돼서 오블리비안(2013)의 조지프 코신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죠. 참고로 부제 매버릭은 피트 미첼 대위(톰 크루즈)의 콜사인입니다.​

>

미니언즈 2: 라이즈 오브 그루(Minions: The Rise of Gru, 7월 3일 개봉 예정) 연출: 카일 발다, 브래드 에이블슨 목소리 출연: 스티브 카렐, 피에르 코팡장르: 애니메이션 일루미네이션 스튜디오의 대표작인 슈퍼배드에서 가장 사랑받은 캐릭터는 역시 미니언들이었다. 어디로 飛ぶ지 모르는 8차원 매력인 미니언들의 인기는 ‘스핀 오프’ <미니언즈>(2015)까지 이어졌습니다. 다만, <슈퍼배드> 시리즈에 비하면 그들의 단독 이야기는 다소 아쉬운 반응도 있었지만, 과연 그들의 두 번째 이야기는 어떨까요? <미니언즈> 스핀오프 2탄 <미니언즈 2:라이즈 오브 글>이 내년 7월 공개될 예정입니다.​

>

고스트버스터즈: 애프터라이프(Ghobusters: Afterlife, 7월 10일 개봉 예정) 연출: 제이슨 라이트먼 주연: 폴 래드, 핀 울프하드, 매케나 그레이스, 캐리 쿤 장르: 판타지, SF 오래도록 밀렸던 이야기를 다시 꺼내는 게 유행이 됐을까요? 고스트 버스터즈: 애프터 라이프는 오리지널 고스트 버스터즈 시리즈의 30년 후의 이야기가 됩니다. 미국의 작은 시골마을의 버려진 창고에서 한 소년이 할아버지의 유품 ‘고스트 버스터즈’의 전용차와 그 특별한 도구를 발견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앤트맨 ‘폴라드’는 ‘그루버슨’의 선생님 캐릭터를 맡아 아이들을 이끌게 됩니다. <고스트버스터즈> 시리즈의 신이야기는 내년 7월10일 개봉예정입니다.​

>

테닛(Tenet7월 17일 개봉 예정) 연출: 크리스토퍼 놀란 주연: 로버트 패틴슨, 엘리자베스 데비키, 애런 존슨, 케네스 브래너 장르: 액션, SF, 스릴러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이라는 설명으로 충분하네요. 국제 스파이, 시간여행, 진화를 아우르는 그의 신작은 과연 어떤 이야기로 마무리되고 있을까요. 영화를 보기 전에는 절대 짐작할 수 없을 것 같아요.​

>

정글 크루즈(Jungle Cruise7월 24일 개봉 예정) 연출:자움 콜릿 세라 주연:드웨인 존슨, 에밀리 브랜트, 폴 지아마티 장르:모험, 가족, 판타지〈정글 크루즈〉도 원작이 있지만, 그 원작은 소설이나 다른 영화가 아닙니다. 디즈니랜드에있는 동명의 어트랙션이 원작입니다. 배를 타고 강을 따라 야생동물이 있는 정글을 구경하는 놀이기구처럼 ‘정글 크루즈’도 정글을 배경으로 한 어드벤처 영화로 제작된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놀이기구를 타는 것처럼 그들의 항해가 순조롭게 흘러가지는 않습니다. 드웨인 존슨, 에밀리 브랜트의 멋진 캐스팅을 자랑하는 정글 크루즈는 시원한 여름에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디즈니만의 오락 영화가 될 것 같네요.​

>

모비우스(Morbius7월 31일 개봉 예정) 연출:다니엘 에스피노시 주연:자레드 레토, 아드리아 아르조나, 매트 스미스 장르:액션, 판타지 생화학자 “마이클 모비우스”(자레드 레토)는 자신의 희귀한 혈액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위험한 방법을 택하게 됩니다. 지금까지 수많은 시도가 실패했기 때문에 그로서는 어쩔 수 없었을지도 모르겠네요. 하지만 그로 인해 그는 뱀파이어와 비슷한 형태의 완전히 다른 존재가 되고 맙니다. 그리고 피에 대한 끝없는 욕망까지 느낍니다. 이렇게 보면 ‘뱀파이어’ 공포영화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모비우스’는 소니 픽처스가 제작한 스파이더맨 스핀오프 영화이고, 슈퍼 빌런 ‘모비우스 더 리빙 뱀파이어’를 주인공으로 하고 있습니다.​

>

몬스터 헌터(Monster Hunter9월 3일 개봉 예정) 연출:폴 W.S. 앤더슨, 주연:밀라 요보비치, 토니 더, 론 펄먼, 메건 굿 장르:액션, 판타지 게임[바이오하자드]를 영화로 옮기면서 정말 오랫동안 꿀을 빨았던 폴 W.S. 앤더슨 감독이 새로운 먹이(?)를 포착했습니다. 이번에는 동명의 게임을 원작으로 하는 <몬스터 헌터>입니다. 다른 세계의 영웅이 만나 거대한 괴물들과 대결하는 이야기이니 볼거리가 많겠군요. 그리고 역시 아내를 사랑하는 폴 W S 앤더슨 감독은 이번에도 자신의 작품의 주인공으로 아내 미라 요보비치를 선택했습니다. 부부가 함께 꾸물거리는 건 이 둘이 최고야! 현재 앨리스 언니는 셋째까지 임신한 상태라고 하죠? 부부 사이도 아주 좋을 것 같다고 합니다.​

>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The King;s Man, 9월 3일 개봉 예정) 연출: 매튜 본 주연: 랠프 파인즈, ジェン마 아터튼, 리스 이판 장르: 액션 2020년 2월로 예정되었던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의 공개가 9월로 7개월 연기되었습니다. 21세기 폭스가 디즈니에 인수되면서 내부에서 어떤 변경 이슈가 생겼을까요? 사정은 모르겠지만, 부디 좋은 작품으로 만나길 바랍니다.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는 앞서 서술한 킹스맨 시리즈의 프리퀄 작품이며, 세계를 넘나드는 국제적인 조직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킹스맨의 기원에 대해 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컨저링 3 (The Conzuring: The Devil Made Me Do It, 9월 11일 개봉 예정) 연출: 마이클 차베스 주연: 벨라 파미거, 패트릭 윌슨, 스털링 제린스 장르: 공포 <캔저링>이 3화로 찾아옵니다. 과연 이번에는 어떤 무서운 흉가가 배경이 될까요? 많은 정보가 전해지지 않은 상태인 <컨졸링 3>은 <요로나의 저주>의 마이클 차베스 감독이 연출을 맡았습니다.​

>

베놈2 (Venom2, 10월 2일 개봉 예정) 연출: 앤디 서키스 주연: 톰 하디, 미셸 윌리엄스 장르:액션,호러,판타지마블만이 그들만의 유니버스를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대항마 “DC”를 시작으로 “소니”도 “소니 유니버스 오브 마블 캐릭터즈(SUMC) 작품을 계속 선보일 예정입니다. 그 첫 번째 작품이었던 2018년작 베놈이 연예인을 잘 베고 이후의 과정도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그 베놈의 두 번째 이야기도 공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앞서 소개한 <모비우스> 역시 ‘SUMC’ 소속사의 작품입니다.​

>

더 위치스(The Witches10월 9일 개봉 예정) 연출:로버트 자메키스, 주연:앤 해서웨이, 스탠리 튜티, 옥타비아 스펜서 장르:코미디, 가족 로알드 달의 동명 소설이 원작으로 작품 가득한 흥미로운 상상력으로 채워지는 작품입니다. 그래서 독특한 재미를 느끼기에 충분한 영화가 될 것 같아요. 로버트 자메키스 감독이 연출을 맡은 작품에는 앤 해서웨이, 스탠리 투치, 옥타비아 스펜서 등 유엔 터테이너들이 있습니다.​

>

핼러윈 킬즈(Halloween Kills10월 16일 개봉 예정) 연출:데이비드 고든 그린 주연:제이미 리 커티스, 주디 글리아 장르:공포는 도대체 어떻게 하면 마이클 마이어스를 죽일 수 있을까요? 여성 연대와 가족의 힘으로 마침내 결말이 나는가 싶더니 죽지도 않고 돌아온 가쿠유키처럼 마이클 마이어스도 2년 만에 부활합니다. 스틸컷을 보니 불탄 집에서 빠져나온 것 같군요. 살려내기는 쉽죠? 아무튼 다시 제작되는 작품들만큼 재미있는 영화들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개인적으로 열정적으로 좋아하는 장르의 영화이기도 합니다.​

>

이터널스(Eternals, 11월 6일 개봉 예정) 연출: 클로이 자오 주연: 안젤리나 졸리, 마동석, 리처드 매든, 쿠마일 난지아니 장르: 액션, 판타지, 새로 시작하는 MCU의 포문을 여는 작품으로 특히 이터널스의 일원인 길가메시 역에 마동석의 유테렌트가 캐스팅되어 국내 팬들의 관심도 매우 높아진 상태입니다. 이제 미국까지 때려눕힌 마동석 씨, 국내 영화인과 할리우드 관계자, 유테렌트에서 느끼는 이미지는 역시 비슷할 수밖에 없는 것 같네요. 길가메시역에 딱 맞는 마동석유테렌트의 활약이 기대됩니다. 또 안젤리나 졸리가 MCU에 합류한 것도 눈에 띄는군요.​

>

고지라 vs 콩구(Godzilla vs. Kong, 11월 20일 개봉 예정) 연출: 애덤 윙가드, 주연: 밀리 바비 브라운, 카일 챈들러, 레베카 홀, 알렉산더 스카스가드, 에이사 곤살레스 장르: 액션, SF 워너 브라더스 신작품이 출격합니다. 근데 킹기로도 씹고 저 무참한 ‘고질라’를 귀여운 ‘콩’이라고 포장하는 거예요? 아직 둘의 대전까지는 시간이 남았으니 고지라가 제대로 벌크업해서 출격해야 할 것 같아요. 그런데 이 둘이 싸우면 누구 편을 들어야 할지도 모르겠네요. 그냥 둘 다 편인 것 같은데 친하게 지내면 안될까?

>

라야 앤 더 라스트 드래곤(Raya and the Last Dragon11월 25일 개봉 예정) 연출: 폴 브릭스, 딘 웰린스 목소리 출연: 아쿠아피나, 캐시 스틸 장르: 애니메이션<겨울왕국 2>까지 천만 돌파해 다시 한 번 디즈니를 크게 웃게 해준 대한민국의 디즈니 애니메이션 사랑! 내년 이맘때면 디즈니의 새로운 애니메이션 ‘라야 언더 라스트 드래곤’을 볼 수 있어요. 본작은 쿠만드라(Kumandra)로 불리는 가상의 세계를 배경으로 동양적인 신화가 바탕이 될 예정입니다. <뮬란>에 이어 두 번째 탄생하는 <동양계 공주>를 만나게 될 거예요.​

>

デュ(Dune12월 18일 개봉 예정) 연출:대니 빌뇌브 주연:레베카 퍼거슨, 티머시 샬라메, 제이슨 모어, 젠다야, 오스카 아이삭, 조시 브롤린, 하비에르 발뎀 장르:SF, 드라마 <콘택트>, <블레이드 러너 2049>의 대니 빌뇌브 감독이 한층 커진 규모의 차기작과 함께 돌아온다고 한다. 프랭크 허버트 작가의 1965년 작 동명 소설이 원작인 デュー은 데이비드 린치 감독이 이미 한 차례 영화화(1984년)했지만 대중의 호응을 얻지 못했는데 데이비드 린치 감독은 어떨까요. 방대한 세계관을 자랑하는 원작인 만큼 영화로 옮기는 과정에서 각색이 중요할 수밖에 없는데 이에 대해 빌뇌브 감독은 예전에 나온 영화보다 원작소설에 더 가깝게 각색될 것이라고 말했다는 것. 특히 デュー은 2부작 혹은 그 이상의 영화가 될 것이라고 말한 만큼 내년에 이 한 편의 영화로 デュー은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그 엄청난 캐스팅의 영화를 내년 이후에도 다시 볼 수 있겠네요.​

>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West Side Story12월 18일 개봉 예정) 연출: 스티븐 스필버그 주연: 앤셀 에르고트, 레이첼 지글러, 데이비드 앨버스 장르: 불법행위, 드라마, 뮤지컬 유명한 작품을 리메이크할 때는 기대보다 우려가 앞서는 게 사실입니다. 그러나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염려보다 먼저 기대할 수 밖에 없는 작품입니다. 연출을 맡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때문이에요. 과연 그의 손에서 다시 만들어지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어떤 모습일까요? 내년을 마무리하는 영화에서 만날 수 있대요.​

>

크루즈 패밀리 2 (The Croods, 12월 23일 개봉 예정) 연출: 커크 데미코, 크리스 샌더스 목소리 출연: 엠마 스톤, 니컬러스 케이지, 라이언 레이놀즈 장르: 애니메이션은 개인적으로 아주 재미있게 본 애니메이션이었는데, 그게 벌써 6년 전의 작품이라고 실감이 안나요. 언제 그렇게 시간이 흘렀는지! 어쨌든 그 오랜 시간이 흘렀는데도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나 그 좋은 음악까지 흥얼거리게 되는 크루즈 패밀리가 7년 만에 후속편을 들고 돌아옵니다. 내년 12월 23일 개봉 예정인 크루즈 패밀리2는 크리스마스의 멋진 선물 같은 작품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여기에 포함되는 영화 말고도 수많은 작품이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고 해요.*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공개일은 ‘북미’ 기준으로 향후 변경될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합니다.좋은 작품 많이 만날 수 있는 2020년이 되길!

Visits: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