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정현-이용남 감독의 북송 재일동포 2세의 삶을 다룬 북한 확인해볼까요

>

북송 재일 한국인 2세의 삶과 애환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장마>(감독 움쵸은효은, 이용남)이 2월 27일(목)개봉을 확정했습니다. ​ 북한으로 송환(귀국자)재일 동포의 아들로 태어나고 굶주림과 인권 탄압에 시달리는 자유를 찾아 대한민국에 탈북한 북송 재일 한국인 2세. 시민사회운동가 이은택 대표(정의로운 사람들)의 탈북과정과 탈북스토리, 좌충우돌 대한민국 정착기, 북한인권운동가에서 시민사회운동가로 변신하기까지의 우여곡절을 담백하고 솔직한 고백으로 채우고 있는 이 영화는 그 어떤 현란한 드라마보다 중후하고 인상적입니다.

>

>

>

>

>

>

탈북자를 그린 영화는 많이 만들어졌지만 북한이 지상낙원이라는 총련의 선전에 속아 일본 니가타 항에서 만경봉호를 탄 북송 가족의 탈북자에 대한 이야기를 만나기는 쉽지 않습니다. ​ 북한 내의 북송 재일 한국인 2세, 3세들은 배고픔보다 차별이 더 견디기 힘들다고 말의 한습니다. 그들은 당이나 군 간부 등의 요직 임용이 불가능한 무시의 당사자이며 경시당하는 존재이며, ‘재일한국인을 비하하는 말’ 등으로 불리며 멸시를 받으며 살고 있습니다. “미쟝센의 극치…북한 인권 영화의 신기원 열”라는 찬사를 받은 이 작품은 대학에서 사제 관계였던 이용남 감독과 움쵸은효은 감독이 공동 연출하고 이슈가 되면서 2월 27일 관객들을 방문할 예정이 나네요. <팍호송의 시네마 플러스-무비 핫 이슈>​ ABOUT MOVIE​ 내 목 장마의 상영 시간 57분 2초 시독 움쵸은효은, 이용남 개봉일 2020년 2월 27일(목)주식을 가진 소비 거래 르 다큐멘터리 제작 연도 2019년 입장 전체 관람 가 제작 영화 회사 무명 선급(주)패거리들 ​ SYNOPSIS​ 북한으로 송환(귀국자)재일 동포의 아들로 태어나고 굶주림과 인권 탄압에 시달인 자유를 요구하고 대한민국에 탈북한 북송 재일 한국인 2세의 시민 사회 운동가의 소비의 탈북 과정과 탈북 스토리, 우왕좌왕 대한민국의 정착기, 북한 인권 운동가에서 시민 사회 운동가로 변신하기까지의 우여곡절을 담은 다큐멘터리 같습니다.​

Visits: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