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카와 유아, 「미남 남편의 진실 : 그와의 데이트 !!

>

신카와 유아, 로케이션 버스 운전사 이케멘 남편의 진실=9월 초순의 심야 6시 반, 흰 고급 외제차가 도쿄 메구로구내에 있는 회전 초밥점 앞에 정차했다. 뒷좌석에서 내린 미녀는 모델이자 여유 엔터테이너인 신카와 유아. 운전석에서 모습을 드러낸 것은 검은 살색에 키가 180cm나 되는 키 큰 남자. 느슨하게 웨이브를 준 머리를 중앙에서 떼어내고, 입가에는 수염을 기르고 있다. 카네코 노부아키풍의 와일드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지만, 얼굴을 들여다 보면 의외로 눈동자는 둥글고 눈은 처진 기색이. 잘생긴 사람이냐고 묻는다면 일순간 말문이 막히지만 릴리 프랭키와 같은 문화인 예술가적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이 남자가 바로 8월 신카와가 결혼을 발표한 9세 연상의 로케이션 버스 운전사 A 씨다.​

>

그동안 여배우가 일반인과 결혼합니다라고 발표해도 결국 상대는 기업 경영자나 의사, 변호사 등 이른바 고연봉자인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A 씨의 경우는 매우 일반인. 그런 A씨에게 신카와쪽에서 접근했다는 말이 있어 일부에서는 A씨가 잘생긴 남자라서 뽑힌 게 틀림없다는 질투심까지 있었습니다. 신천의 고백에 따라 2016년부터 시작된 두 사람의 교제는 시종 초경계 모드였습니다. 밖에서 만날 일은 거의 없고 주로 문자 통화나 실내 데이트로 사이가 좋아졌다고 합니다.​

>

모두의 장면은, “일본 최초 제공”인 그런 두 사람의 귀중한 데이트 현장이라고 한다. 달라붙어 회전초밥집에 들어간 두 사람인데 아무래도 만석인 것 같아 곧 가게를 나와 차로 돌아간다고 한다. 차를 타고 집 근처까지 돌아간 뒤 걸어서 40005000엔 정도의 체인 초밥집에 들어간다고 한다. 약 1시간 후인 이른 아침 8시경, 초밥을 마음껏 즐긴 신카와와 A씨는, 사이좋게 가게를 나와 자택 방향으로 돌아온다고 한다. 도중 신천이 A씨의 팔과 등을 터치해 A씨가 미소 짓는 사이 좋은 장면도. 신혼부부답게 행복한 분위기가 펼쳐지는 두 사람이었다고 한다. 과연 신카와는 A 씨가 어떤 모습에 이끌려 결혼을 결정했을까.​

>

동아일보는 9월 중순 오전 6시 흰색 티셔츠에 청바지 차림의 말끔한 차림으로 출근 중인 A 씨에게 접근했다고 한다. “안녕하세요, 신카와씨와의 결혼을 축하합니다”. 순간 놀라는 표정을 지은 A 씨. 하지만 이내 눈썹을 팔자로 만든 뒤 한 손을 미안합니다라는 듯 얼굴 앞에 올린다고 한다. ‘죄송하다고 말한다’ 아무 말도 하지 않기로 했어요. 질문에 대답할 수 없다고 일관했지만 시종 고개를 숙이며 공손한 대응을 보인 A 씨. 지위나 외모가 아닌 그런 그의 상냥함에, 신카와와는 반했을지도 모른다고 한다.​

>

FRIDAY 10/4 (오역, 의역 다수 포함되어 있습니다. 양해해 주십시오.)

>

카네코 노부아키풍의 얼굴? 얼어죽을…(기자님, 우리는 사람 보는 눈이 없다고 생각하나?)

>

닮은건 이 사람이지..​​​​​

Visits: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