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라드 가수 벤, 봅시다

>

가수 벤(본명 이은영)과 포티(본명 김한준)가 열애 중입니다.5일 YTN Star 취재 결과 벤과 포티는 현재 연인 사이로 밝혀졌습니다. 두 사람은 얼마 전까지 좋은 만남을 지속하고 있으며, 주변 사람들도 인정하는 공식 커플이라고 관계자들은 말합니다.3살 연하의 두 사람은 같은 발라드 가수로서 음악 동료들과 여러 차례 친목회를 가지며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합니다.벤은 2010년 그룹 배배미뇽의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해 작은 체구에서 나오는 힘찬 보컬의 성량으로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습니다. 특히 드라마 <힐러>, <오나의 귀신>, <오혜영>, <구르미 그린 달빛>, <이 인생은 처음이라>, <화유기>, <미스터션 사인> 등 다양한 분야의 OST를 이끌며 여성 밸러더로서의 위치를 굳혔습니다.얼마 전에는 5월에 발표한 첫 정규앨범 RECIPE의 타이틀곡 열애중이 차트에서 역주행해 주목받고 있습니다.2011년 싱글 앨범 ‘Give You’로 데뷔한 포티는 싱어송라이터로서 ‘듣는 편지’, ‘봄을 노래하다’, ‘조디악(Zodiac)’ 등 매력 있는 보컬로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현재는, 리메즈 엔터테인먼트 소속사의 프로듀서로도 활약중입니다.

Visits: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