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카이캐슬(SKY ??

더 이상 매료되지 않았어요. 어제 막을 내린 드라마 스카이캐슬 얘기입니다. 이 사회의 최상층부가 분출한 악마적 욕망의 도달점이 “부모를 소중히 여기고 아이를 소중히 하는 “이라는 유교적 결론임에 나는 공감할 수 없었습니다. 우주가 유럽으로 떠나고 노승혜가 아지트 운운하는 대목에선 바보웃음까지 터졌습니다. 그 장면은 「최상층부는 몰락과 파멸의 순간에도 재력으로 무사하다」라고 말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공부가 무슨 도움이 되고 행복이 최고라는 장면에선 오늘날 베버리힐스에 사는 부자들은 양상추 샐러드와 버섯을 곁들인 찐 두부를 먹는 반면 빈민가에 사는 가난한 사람들은 트윙키 케이크, 치토스, 햄버거, 피자를 괘씸하게 먹는다는 유발원리의 통찰이 떠올랐다. 이미 그들의 인생에는 자녀 공부, 자녀 입신양명이 애당초 필요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런 절실한 것은 오히려 역전의 절박한, 사회의 하층부를 이루는 사람들입니다.⠀⠀⠀⠀⠀⠀⠀⠀⠀⠀⠀⠀⠀⠀⠀⠀⠀「스카이 캐슬」은 말을 마지막 2회만에 망쳤습니다. 갑자기 회개하는 주인공들의 모습에 다시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안온해진 그들의 삶의 풍경에 대다수 서민들의 가슴속에는 차가운 바람이 불 뿐입니다. 되려고 생각할지도 몰라요. 역시 피라미드 꼭대기에 올라가 보는 거야. 저런 일을 겪고도 끄떡도 않는 거야.”​

>

이 이야기는 비극으로 끝나야 한다. 자신의 잘못을 끝까지 모르고, 아니, 결국 깨달았다고 해도 시기가 너무 늦어 파멸하는 사람들이 수없이 많은 그리스 비극처럼 말이다. ‘네가 생각하는 바람직한 결말은 뭐야?’라고 묻는다면… 친구들 사이에서 인기 만점이었던 우주는 감옥에서 돌아온 뒤 누구도 믿지 못하는 대인기피증을 앓으면 어떨까. 차민혁은 결국 노승혜와 아이와 극도의 불화를 거듭하다 존속살해라도 당하는 게 자연스럽지 않았을까. 여기서 오후가 되면 헤나의 망령에 시달리는 조현병이라도 걸리는 게 인과관계상 어울린다. 뒤늦게 잘못을 일깨운 강준상과 곽미향은 회개에도 불구하고 예기치 않은 비극을 당했어야 했다. 김주연 선생은 “감옥에서 딸 K의 사망 소식을 듣는 모습이 어울릴 것 같다. 그렇게 무너져 내리는 최상층부의 모습을 보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지 않았을까.권선징악으로 마무리했어야 했다는 얘기는 없었다. 교육문제를 들고 나와 가치의 좌표를 흔들고 우리 사회에 삶이 무엇인지를 질문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한 드라마였다면 적어도 이렇게 끝나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 드라마는 10여 년 전 방영된 비슷한 드라마 하얀 거탑에서 더 나아가기는커녕 오히려 후퇴했다. 지금 스카이 캐슬의 결말을 본 이 땅 사람들의 무의식 속에는 과연 무엇이 남아 있을까. 아니, 이 이야기의 결말을 쓴 사람들의 무의식 속에는 과연 무엇이 있을까. 퍼뜩 선선해지다.(스카이 캐슬’의 결말에 화가 났다) 2019년 2월 2일.

Visits: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