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신천지 이만희 교주 ‘특 좋네요

과거 이만희의 교주 지시, ‘나는 하루에 서울에서 청도풍각으로, 풍각에서 구미로’

>

이단 신천지 신도의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하고 있다. 21일 석양을 기준으로 신천지신도로 알려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82명. 더욱 우려되는 것은 대구 다대지방에서 시작된 신천지신도 감염은 영천과 청도에 이르기까지 지역사회 감염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하지만 신천지 예수교의 증거인 막성전을 이끌고 있는 이만희 총회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보건당국이 이만희 교주의 고향인 경북 청도군에 있는 대남병원에서 확인자가 속출하면서 신천지와의 연관성에도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그런데도 신천지 교주는 문을 내지 않고 있다.이런 가운데 이만희 교주가 21일 신도들에게 휴대전화 카카오톡을 이용해 특별편지를 보낸 것으로 이해됐다.이만희 교주는 편지에서 “이번 병마사건은 신천지가 급성장하는 것을 악마로 여겨 이를 저지하려고 일으킨 마귀의 소행”이라며 “엽의 신뢰시험처럼 우리의 발전을 파괴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또 우리는 신의 아들이고 나는 신의 아들이며 신의 가족이라며 이 모든 시험에서 방황에서 승리합시다.”라고 덧붙였다.신천지 시설 폐쇄에도 온라인회는 계속하도록 지시했다.이만희 교주는 우리 본향은 천국이라며 이때 전도와 교육은 통신합시다. 당분간 회동을 피합시다”라고 말했다.신천지의 이만희 교주가 이제 와서 신도들 단속에 나선 이유는 무엇일까.엄승욱 신천지대책전국연합 총무는 신천지 신도를 이대로 방치하면 이탈할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신도를 안심시키고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편지를 보낸 것 같다.라고 진단했다.

>

이런 가운데 과거 이만희 교주가 특별지시사항을 통해 신도들의 안일함을 지적하는 지시사항을 내린 것이 주목됩니다.이만희 교주는 2006년(신천기 23년 8월 10일자) 지파장에게 보낸 경고에서 지파장은 순종하라.(중략) 총회장이 말한 대로 가르쳐라. 당신들은 아무 말도 할 수 없습니다”라고 질책했습니다.이만희 교주는 또 총회본부에서 11시에 설교가 나오면 거기서도 같은 시간에 보여주고 들었어야죠. 언제까지 게으름만 피울 것인가라고 말했습니다.그러면서 “저는 하루에 서울에서 청도 풍각으로, 풍각에서 구미로, 구미에서 대구 부산으로, 부산에서 청도로, 청도에서 추어탕(미꾸라지.국물) 점심을 먹고 대구로 돌아왔습니다라며 지파장들의 분기를 촉구했습니다.이에 대해 신대연 엄승욱 총무는 교주 중심의 중앙집권적 조직관리가 간부부터 신도에 이르기까지 활동성을 강화하는 신천지포교 문화를 읽을 수 있습니다.

신천지상해 신천지교회 신천지 경험담 사이비 신천지 텔레그램 신천지 이혼 HWPL 이만희 신천지 탈퇴 준비 신천지 연애 포교 코로나 19 신천지 코칭 조사원 신천지 신천지 신천지 신천지 신천사 정치신천사 신천지 연애 포교 신천지 공사 공사 비용 8개월 | 신천지상지상지상지상해 조사원 신천지상실 조사원 신천지상 신천지상실 조사원 | 신천지상 신천지교회 신천지 신천지교역 7개월 | 신천지교 신천지 신천지

​​​

Visi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