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여행] 28. 프란츠 조세프 빙하 캠핑장, 제공

아서스파스 국립 공원의 추위를 탈출한 우리 오늘 오후에는 프란츠조셉 캠프장에서 하루 오후 묵고 내일 오후에 일찍 빙하를 보러 가기로 했어요! 이건 저랑 딜런 둘 다 엄청 기다리던 일정 중에 하나예요 프란츠조세프, 프란츠조세프, 프란츠조세프… 표준어로는 프란츠요세프 같지만 여행자 사이에서는 프란츠조세프라는 명칭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 같으니 저도 솔직한 발음대로 프란츠조세프라고 부르고 싶습니다. ​

>

아무튼 너무 늦은 아침. 드디어 캠핑장에 도착했대요. 하지만 여기도 셀프 체크인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늦어도 걱정하지 않습니다. 자율 체크인이라고 해서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캠핑장 입구에 양동이가 두 개 놓여 있습니다만… 첫 번째 양동이에 캠핑비를 넣고 두 번째 양동이에서 영수증을 꺼내는 방식입니다. 정말 감시자가 1명도 없는 수동 무인화 시스템!! 여기는 게다가 Private Camping ground 인데~!!! 거스름돈을 받아야 한다면 내가 양동이에 있는 잔돈을 다시 이해해서 내세요 bb 우리도 캠핑요금을 넣고 영수증과 지도를 꺼내왔습니다. 영수증은 다음날 아침 매니저가 볼 수 있도록 차 앞 유리창에 올려 놓았어요. 이제 우리가 머물 캠프사이트를 찾을 차례-불빛이 별로 없어서 어둑어둑한 캠핑장을 걸으면서 자리를 잡았습니다. 생각보다 캠핑장이 넓어서 빈 공간을 찾느라 많이 힘들었고, 화장실과 샤워실을 찾느라 꽤 오래 걸렸다. 화장실은 딜런이 먼저 돌아오면 내가 갈 생각이었는데, 이 벌레들이 별로 안들어와서 찾으러 나왔는데 혼자 어둠속을 헤매고 있었어 ㅋㅋㅋ 길을 잃은 딜런을 구조한 후 우리는 결국 화장실에서 조금 더 가까운 곳으로 캠프사이트를 옮겼습니다. 프란츠조셉캠핑장의 가장 좋은 점은 대단한 샤워시설!! 정말 따뜻한 물이 엄청나게 많이 나온다ㅠㅠ캠핑장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샤워시설 수준이다. 감동했다. 그날 늦은 아침도 다음날 아침도 두번이나 이용했다. bb 너무 좋아! ​

>

뉴질랜드 여행 30일째의 아침이 밝았다. 뉴질랜드 남섬 웨스트코스트에는 크게 두 가지 빙하를 볼 수 있다. 1) 프란츠조셉 빙하(Franzjosef Glacier) 2) 폭스 빙하(Fox Glacier) 둘! 오늘 우리는 안녕하세요! 킹을 하면서 이 두 빙하를 모두 돌 겁니다. 마지막 빙하기 유물인 이 두 빙하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두 빙하를 동시에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프란츠조세프 빙하와 폭스 빙하는 2,500m의 빙하계곡을 따라 흐르고 있으며 망가지고 금이 가는 것을 반복하면서 빙폭이나 고드름 모양으로 변하고 있다. 프렌츠조셉 빙하는 하루에 2~3m 정도 움직인다고 하며 일반적인 빙하 흐름에 비해 약 10배 빠른 속도라고 한다. 특히 우기에는 빙하가 더 빨리 움직이지만 예상치 못한 재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어 빙하의 움직임은 수시로 체크되고 있다. 하지만 얼마 전에는 빙하가 녹는 속도가 전진 속도보다 빨라 오히려 후퇴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했다. 마오리족은 이런 빙하를 눈사태 소녀의 눈물이라고 부르거나 하면…이런 얘기를 나누며 먼저 인포센터로 향했다. 어느 트랙을 따라 걸어야 가장 멋진 빙하를 볼 수 있는지 조언을 구하기 위해서다! 점점 추워지는 날씨에 감탄해서, 분명 빙하가 커질 것 같아!! 라고 들떠 있었는데!

>

우리가 마주한 것은… “Closed”라는 빨간 글씨의 고지판 비가 오면 빙하가 미끄러질 확률이 높고(그러면 사고 위험도 커진다) 안개가 낀 이런 날씨에는 아무리 아이스킹을 해도 빙하를 못 볼 텐데… 우리는 왜 그렇게까지 생각하지 못했는지…. 어쨌든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눈 때문에 빙하를 볼 수 있는 모든 트럭이 문을 닫았고, 그나마 열린 폭스 빙하 부근의 트럭은 짙은 안개로 빙하를 볼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유감이었지만, 오늘 이후의 일기예보도 그다지 좋은 편이 아니기 때문에 일단 이곳을 떠나기로 했다고 합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꼭 여기에 다시 와줘ㅠㅠ라는 약속으로, 그 와중에, 인포메이션 센터. 정말 따뜻하게 하고 있었어. 딜런이랑도 몸을 따뜻하게 하면서 라떼벤티도 마시고 좋았어.

>

쏟아지는 폭우를 뚫고 나가는 길넬슨에서 헤어진 마이클에게 연락해 보았다. 너 어디쯤이야? 사실 오늘 함정에서 퀸스타운으로 옮길 생각이었는데, 만약 우리가 함정에 지금 온다면! 우리를 기다리다가 내일 떠나겠다는 제안이 들어왔어요! 그럼 오랜만에 친구도 만날 겸 바로 윤중으로 가기로 했대요. 어차피 날씨가 이렇게 나쁘니까 아무것도 할 수 없을 것 같아. 윤중의 날씨는 맑다니, 그래도 위로가 됩니다. ​

>

>

뉴질랜드 여행을 만나서 반가워요~ 라이트가 날아가 버리면 그래도 저는 괜찮았지만 딜런이 조금 떠버렸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은 아무렇지도 않은 척~ 나한테 부으면 안 돼~ 난 괜찮은데? 해도 믿지 않고, 또 모든 포인트에 들르기 시작했다. 아, 그냥 날씨 좋은 와중으로 직행하자! 하고싶었지만, 그렇게라도 한다면 너의 마음이 편하다면… 내가 양보할께ㅜㅜ

>

비오는날가장장관스러운풍경-바로폭포입니다. 엄청난 유량이 쏟아져 나올 게 틀림없어! 이 정도의 호우라면!!! ​

>

우리가 처음 들른 곳은 그 이름조차도 강력한 선더 폭포, Thunder Creek Falls였습니다. 빙하로 인해 생긴 계곡이 많아서 그런지 지나는 내내 엄청난 폭포 표지판을 만났어요. 도로와 더 가까워 510분 정도 걸으면 이런 폭포를 쉽게 만날 수 있었다. ​

>

두 번째로 만난 폭포는 Fantail Falls입니다. ​

>

이게 게다가 2분밖에 안 걸려요. 여기에도 Hut로 가는 표지판이 있는 것을 보면 걷기 편한 트럭도 많은 것 같습니다. ​

>

>

Fantail은 공작비둘기, 부채꼴의 꼬리를 뜻한다고 합니다. 그렇게 보면 진짜 다른 폭포와는 달리 넓은 부채꼴 형태로 흘러나오고 있다. ​

>

그리고 마지막으로 들른 폭포.아까 말한 두 폭포 다음으로 이미 여러 폭포에 들렀기 때문에 더 이상 차에서 내리고 싶지 않습니다. 비도 날이 갈수록 강해져 5분 안팎의 트랙을 걷는 것만으로도 몸이 젖어 사진도 찍을 수 없는 수준이었습니다. 입던 비옷은 이제 무용지물이에요. Roaring Billy Falls는 입구에서 안개가 자욱해서 딜런이 차를 멈췄지만 머뭇거리다가 그냥 들어가지 않고 통과했어요. 우리 이외에도 프란츠 조셉에서 함께 출발한 이름 모를 동지들이 모두 폭포 명소에서 차를 세웠다. www 보던 사람 다시 만나고… 모두 같은 마음이었겠지…이름도 모르고 성도 모르는데 친구가 되어버린 느낌…하하하

>

>

이제 해변을 빠져나와 내륙으로 들어갈 차례입니다. 점점 안쪽으로 들어오면서 비는 많아졌다. 하지만 아직 구름과 안개가 가득한데… 이정도면 일본 전체가 구름 한점 없이 맑다고 한게 정말일까 생각해 ㅠㅠ!!!! ​

1) 빙하를 보러 오르기 전 고객센터에 들러 트럭 개방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날씨나 상황에 따라 일시적으로 폐쇄될 수도 있고 장기간 폐쇄될 수도 있기 때문에 사전에 정보를 얻은 후에 출발할 것을 권한다. 비가 오거나 안개가 낀 날에는 보통 입구가 폐쇄됩니다. 이번에 검색하면서 저도 알게 된 사실인데, 프란츠조세프 빙하가 다른 빙하에 비해 움직이는 속도가 빠르거나 얼마 전에는 많이 녹아서 비오는 날씨에는 더 위험합니다. 무엇보다 안전이 제일!3) 프란츠조셉캠핑장 이용 Tip > 무인 체크인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체크인 시간에 맞춰 가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그리고 샤워시설이 너무 깨끗해서요! 겨울에 로드트립을 하는 여행자라면 샤워시설만 이용하러 가도… 너무 좋아!! 잊을 수 없는 따뜻함과 쾌적함! ​

>

Visits: 5